'꼴통 발언' 뿔난 시민들 27일부터 시청앞 릴레이 1인 시위

허성무 시장은 ‘연봉 1억짜리 막말’ 허환구 짤라라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19/01/28 [11:35]

'꼴통 발언' 뿔난 시민들 27일부터 시청앞 릴레이 1인 시위

허성무 시장은 ‘연봉 1억짜리 막말’ 허환구 짤라라

김욱 기자 | 입력 : 2019/01/28 [11:35]

정규헌 바른미래당 위원장 필두로 사퇴시까지 계속될 듯  

 

‘마산시민 꼴통, 음주운전 봐준 경찰, 김경수 지사는 천지도 모르고..., 여성 관장 성추행 막말’ 등으로 시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허환구 창원시설공단 이사장의 경질 및 사퇴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겨울 한파를 누그러 뜨릴만큼 뜨거워지고 있다. 

 

▲ 바른미래당 정규헌 위원장이 허환구 이사장의 경질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정 위원장은 1인 시위 이유에 대해 “허 시장이 선거때 도와준 선거 참모를 감싸돌고 있는 것 같아 마산 및 시민들의 분노가 어떤 상황인지 직접 보여주기 위해 출근시간에 맞춰 1인 시위를 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뜻 있는 시민들의 릴레이 시위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또 “마산아구아재 별명을 내세워 국회의원이 되어 국회부의장까지 하고 있는 이주영 의원은 허 시장이 임명한 자에 의해 마산시민의 명예를 훼손하는 망언을 했음에도 아무런 입장 표명도 하지 않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어떤 형태든 이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 허환구 이사장 경질 촉구 1인 시위를 뒤로 하고 청사로 들어가는 허성무 시장(우측)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1인 시위에 나선 이들은 “허 시장이 경질하지 않으면, 좌파들이 하는 방식의 시위로 확대될 수 도 있다”며 “삭발식이나 홍보 차량등을 통해 허 이사장의 발언 영상을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특히 망언 제보가 공단 내부에서 나왔다는 것을 심각히 인식하라”고 경고했다. 

 

이날 1인 시위는 정 위원장에 이어 손종식씨(46세. 자영업)가 이어 받아 점심때까지 이어 졌다. 허성무 시장은 이날 8시 20분경, 1인시위를 하고 있는 정문을 통과해 출근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허성무 허환구 정규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