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가 안전’, 부산 라돈 간이측정기 무료대여 운영결과 발표

8094명 시민이 간이측정기 이용해 기준치 초과제품은 재측정 등 조치 취해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23 [11:44]

‘96%가 안전’, 부산 라돈 간이측정기 무료대여 운영결과 발표

8094명 시민이 간이측정기 이용해 기준치 초과제품은 재측정 등 조치 취해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1/23 [11:44]
▲ 라돈 간이측정기(왼쪽)과 안내 리플렛     © 부산시

 

부산시는 시민 안전을 확보하고 라돈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작년 9월부터 12월까지 206개 읍동 주민센터에서 시행한 라돈 간이측정기 시민 무료대여운영결과를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사기간 동안 총 8094명의 시민이 라돈 간이측정기를 이용했고, 그 결과 약 96%(7790)가 실내 공기 중 라돈 농도 권고기준치(4pCi/L)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치를 초과한 304건 중 64%(195)는 해외 구매 침구류(라텍스, 매트, 베개)로 판매 국가는 중국, 태국, 필리핀 순으로 많았다.

 

해외 구매 제품의 경우, 제조사가 국내에 없어 생활폐기물 처리 또는 재측정을 위한 측정 전문기관을 안내했다.

 

또한, 라돈 권고기준치를 초과한 국내 생산·판매 물품 109건에 대해서는 제조사 교환 및 전문기관 정밀측정 의뢰 안내 등 조치를 취했다.

 

한편, 부산시는 작년 5월 침대 매트리스에서 시작된 라돈 사태에 시민 안전 확보를 위해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부산시는 광역지자체 최초로 라돈 간이측정기를 자체 구입해 시 전역 206개 읍··동 주민센터에서 무료 대여를 시행하고 있으며, 일부 대단지 아파트 밀집지역에서 대기 기간이 길어지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장비 대여적체 해소방안을 마련했다.

 

또한, 24시간 생활방사선 안전상담센터를 운영하는 등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와 생활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