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아래 부지가 걷고 싶은 공원으로’ 부산시 그린라인파크 조성사업 완공

동래, 연제구간 등 총 6km 구간에 도심 숲길 조성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09 [17:44]

‘철도 아래 부지가 걷고 싶은 공원으로’ 부산시 그린라인파크 조성사업 완공

동래, 연제구간 등 총 6km 구간에 도심 숲길 조성

서진혁 기자 | 입력 : 2019/01/09 [17:44]
▲ 동래구 반도보라맨션 앞 산책로.     © 부산시

 

부산시는 동해남부선 고가 선하부지 유휴공간에 산책로, 녹지, 시민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부산그린라인파크 조성사업전 구간(하마정사거리원동교, L=6.0)을 완공했다고 9일 밝혔다.

 

부산그린라인파크 조성사업은 부산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협약해 고가 선하부지(부산진구 하마정 사거리동래구 원동교)에 도심 속 명품 숲길을 만드는 사업이다.

 

부산시는 201612월 사업에 착공해 작년 121단계 동래구간(온천천철교동래구 원동교, L=2.8)을 완료했다. 작년 11월에 2단계 연제구간(하마정사거리교대역, L=3.2)을 완료해 전 구간에 도심 숲길을 조성했다.

 

부산진구 하마정 사거리에서 동래구 원동교 구간 내에 다양한 테마 휴게 쉼터를 조성해 시민들에게 걷는 즐거움과 지역 커뮤니티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사계절 꽃을 볼 수 있는 산책로와 도심지 내 다양한 소생물을 관찰할 수 있는 위글링 스팟을 조성해 숲과 더불어 살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위글링 스팟(wiggling spot)꿈틀꿈틀거리는 장소라는 사전적 의미로 다양한 도시 소생물 서식 기반 장소가 된다.

 

또한 산책로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파고라, 등의자, 안내판 등 편의시설과 시민체력 증진 향상을 위한 운동시설을 설치하고, 야간 이용 시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가로등과 CCTV 설치도 완료했다.

 

특히, 그동안 이용할 수 없었던 온천천 폐철교가 안전진단을 거쳐 새롭게 탄생해 시민들이 온천천을 조망하며 산책하고, 야간 경관조명과 인근 간이초소를 재활용한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는 등 지역명소로서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사람 중심의 보행공간과 시민친화적 열린 공간을 제공하는 부산그린라인파크는 부산의 열악한 고가하부 공간 녹화의 모범 선례이자 또 하나의 명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선7기 시정정책 핵심사업 중 하나인 걷고 싶은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