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소속 예천군의회 박종철 군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9/01/07 [16:47]

자유한국당 소속 예천군의회 박종철 군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9/01/07 [16:47]

더불어민주당 현근택 상근부대변인은 7일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 소속 예천군의회 박종철 군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예천군의회 박종철 군의원이 부의장직을 사퇴했다.

 

지난 해 12월 23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현지 가이드를 주먹으로 폭행한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진다고 한 것이다.

 

미국인 버스운전사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고, 피해자는 응급실에 이송되어 치료를 받았다고 한다.

 

일부 군의원들이 여성 ‘접대부’가 나오는 술집으로 안내하라며 요구했다고 하니 나라 망신도 이런 망신이 있을 수 없다.

 

박종철 군의원은 부의장직 사퇴로 면피할 것이 아니라 당장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