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우 군수, 내년부터 당연직 체육회장 박탈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으로 내년 회장 직접 선출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19/01/07 [16:33]

한정우 군수, 내년부터 당연직 체육회장 박탈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으로 내년 회장 직접 선출

김욱 기자 | 입력 : 2019/01/07 [16:33]

한 군수, 각종 체육대회 회장 자격 참석 불가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지방자치단체장의 당연직 체육회장직이 박탈 당했다. 국회 문체위 안민석 의원등이 발의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지난해 12월27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으로써 앞으로 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임은 법률로 할수 없게 됐다. 새 개정안은 대통령령에 의해 공표한 뒤 1년간의 유보기간들 두게 된다. 

 

 

따라서 각 지방단체장의 체육회 당연직 회장은 올해로 끝나게 되며 오늘 12월이나 내년 1월 경, 대한체육회장 선거방식에 준용해 선거인단을 구성해 선출하게 될 것으로 보여진다. 창녕체육회도 이에 따라 한정우 군수의 임기는 올해 말로써 끝나게 된다. 

 

또한, 4년전 임명된 각 체육회 이사들의 임기 만료에 따라 체육회장과 함께 선출하게 되며, 현재 사무국장이나 상임부회장등도 새로이 선출되는 회장의 의향에 따라 바뀔수도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정우 군수 당연직 체육회장 박탈 단체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