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는 짜 맞춘 증거라 주장..드루킹은 'AAA'김 지사가 보낸 기사 우선적 댓글조작과 팬카페 운영 주장

드루킹은 구속 수감 상태고 김경수는 경남지사가 된 상태의 재판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18/10/30 [00:13]

김경수 지사는 짜 맞춘 증거라 주장..드루킹은 'AAA'김 지사가 보낸 기사 우선적 댓글조작과 팬카페 운영 주장

드루킹은 구속 수감 상태고 김경수는 경남지사가 된 상태의 재판

안민 기자 | 입력 : 2018/10/30 [00:13]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29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특검 이후 첫 재판에 출석해 포토라인에 섰다.

▲ SBS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특검때와 똑같이 김 지사는 전혀 죄의식 없이 당당하게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재판에 임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재판에 앞서"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새로운 여정을 다시 시작한다"며"재판과정에서 모든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수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첫 재판은 양측의 주장이 팽팽히 맞섰다.하지만 드루킹은 구속 수감 상태고 김경수는 경남지사가 된 상태의 재판이다.김 지사 측은 드루킹이 구치소에서 허위 진술을 모의했다고 공격했고 이에 드루킹 측은 김 지사가 댓글 조작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이 시작되자 김 지사 측은 드루킹 김 모 씨와 일당이 김 지사를 음해하기 위해 진술을 모의한 정황이 있다며 이들이 구치소에서 작성했다가 특검에 압수당한 노트를 증거자료로 제출했다.

 
드루킹 일당 3명의 노트에는 "킹크랩 시연회를 보고 난 다음 김 지사가 양복 안 주머니에서 100만 원을 꺼내 건넸고, 그 돈으로 치킨과 피자를 먹었다"는 내용이 각각 동일하게 적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 측은 거짓말을 하기로 짜 맞춘 증거라고 주장했고 드루킹 측은 김 지사가 댓글 작업을 지시한 사실이 있다며 맞받아 쳤다. 

 
서유기라고 불린 드루킹 측근 박 모 씨는 'AAA'라는 표시가 달린 기사는 김 지사가 보낸 기사로 알고 우선적으로 댓글 조작을 했다고 주장했고 자신들이 김 지사 팬카페를 만들어 운영했다는 주장도 내놨다. 

 
양 측의 주장이 팽팽한 가운데 진실이 가려지기란 너무 쉽지 않나 싶다.사법부의 농단 권력의 법의 잣대의 기준이 얼마나 불공평한 지를 너무나 잘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첫 재판은 양측의 주장이 팽팽히 맞섰다.하지만 드루킹은 구속 수감 상태고 김경수는 경남지사가 된 상태의 재판이다.

 

이것이 무엇을 말하겠는가?진실은 언제나 수면위로 떠오르게 되어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것이다.세월호 7시간을 밝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시키고 구속 수감 시킨 현 촛불 정부는 세월호 침몰 사건 배후를 밝히려고 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이겠는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