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9월 5일 대북 특별사절단 平壤 파견키로
 
안민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9월 5일 평양으로 대북 특별사절단을 파견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로써 北·美 간의 비핵화·평화체제 구축 논의가 교착된 상황에서 지난 3월의 대북특사 파견 때처럼 돌파구를 마련할 것인지 주목된다.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대북 특사는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31일 오전 10시 30분 무렵 북쪽에 전통문을 보내 5일 문 대통령의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제안했다"며 "북쪽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정상회담은 지난 13일 열린 4차 고위급회담에서 9월 안에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누가 특사로 갈지나 특사단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리 쪽에서만 생각한 것은 아니며, 남북 모두 여러 경로를 통해 이 문제를 협의했다"며 "이 시점에서 특사 파견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 사이에 다양한 경로로 상시적으로 대화하는 채널이 있고,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연기 이후에도 계속 이야기해왔고 그 대화의 결과가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특사 파견"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특사단 규모 및 인선, 접촉할 북측 대상에 대해서 협의를 해 나갈 계획이다. 이후 특사단이 이용할 교통편, 체류일정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대북특사가 북한 정부수립 70주년 기념일인 9월9일까지 머무를 것인지에 대해 김 대변인은 “9월5일에 들어가는데 9월9일까지 있기에는 좀 멀지 않느냐”고 답했다. 9·9절을 축하하기 위한 특별사절 아니냐는 일각의 시선에는 분명히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남북정상이 9월안에 평양에서 만나기로 합의한 약속을 더 이상 미뤄서는 곤란하다는 판단과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결정이 다시 이뤄질 때까지 기다리기에는 시간이 촉박하다고 보고 예상보다 이른 시기에 특사 파견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9/01 [18:43]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BIFF 2018][포토] "오늘은 소녀시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