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文 대통령 “소득주도 성장 정책 올바르다 평가는 국민에게 선전포고한 것” 날선 비판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8/08/28 [00:48]

손학규, 文 대통령 “소득주도 성장 정책 올바르다 평가는 국민에게 선전포고한 것” 날선 비판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8/08/28 [00:48]

바른미래당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 손학규 前 상임선대위원장은 27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축사에서 소득주도 성장 정책이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손 후보는 “대통령의 상황인식이 놀랍다. 취임 후에 43조 원 일자리 예산을 쓰고 1년 동안 고용 증가는 5000명밖에 안됐다”고 지적했다.

 

또 “고용 악화와 가계소득 격차 확대가 ‘소득주도 성장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역설’이라는 주장을 하는데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꼭 그것(고용 통계치 악화) 때문은 아니겠지만, 임명된 지 13개월밖에 안 된 통계청장 인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손 후보는 또 고용시장 악화와 최저임금 인상 및 노동시간 단축으로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손 후보는 “정책 틀을 바꿔야지 참모들이나 장관을 바꿔도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나서서 길을 바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안심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내 경선주자들 사이에서 자신에 대해 ‘올드보이’라고 비판한데 대해 “올드보이가 아니라 골드보이”라며 맞받아쳤다.

 

손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이해찬 신임 대표가 당선돼고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전면에 나선 것을 두고 “국민들이 안정된 경륜을 원하고 있는 게 지금의 흐름”이라면서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걸 알고 있다. 제가 그걸 열겠다”고 했다.

 

또 손 후보는 “바른미래당 통합은 그동안 ‘껍데기 통합’이었다. 이번에 해체위기에 있는데, 바른미래당이 살려야 할 가치를 살리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오는 28일~29일 양일에 거쳐 당원 대상 온라인투표를 시작으로 30일 여론조사, 31일 전화자동응답 투표 후 내달 2일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 대표를 선출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