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땐 스마트팜 장비도 섬세하게 관리해 주세요
 
홍재우 기자

농촌진흥청은 폭염에 대비해 온실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 장비 관리에 특별히 신경써 줄 것을 당부하고, 관리 방법을 소개했다.

 

높은 기온이 계속되면 온실 안은 바깥보다 온도가 높이 오르기 때문에 센서류나 제어용 PC 등의 내구성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 폭염 대비 스마트팜 장비 관리 요령 소개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특히, 스마트팜에 사용하는 센서류의 작동 온도 범위는 대부분 영하 40℃에서 영상 60℃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우선, 센서 신호처리부는 직사광선을 피해 설치하는 것이 좋다. 센서값의 온도 범위가 알맞은지 확인해 오류로 인한 개폐기, 차광막 등 구동기의 오작동을 막는다.

 

작물을 재배하지 않는 휴작기에는 센서의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내부 환경 측정에 사용되는 습도, 이산화탄소, pH, EC, 토양 수분장력 센서 등은 분리해 보관한다.

 

센서의 신호를 받는 A/D보드는 구동기 동작을 위한 스위치 릴레이 등 열이 발생하는 부품들로 이뤄져 있다. 내부가 40℃를 넘는다면 커버를 열고 대형 선풍기로 열기를 빼내는 것이 좋다.

 

제어용 PC는 CPU, 그래픽카드, 메인보드 등 열이 발생하는 부품으로 구성돼 있다. 여름철에 바깥 온도가 30℃~40℃가 되면 PC 내부는 60℃ 이상까지 올라 갑자기 시스템이 멈출 수도 있다.

 

제어용 PC는 통풍이 잘 되고 30℃ 이하인 곳에 설치한다. 필요하다면 덮개를 열어 두거나 선풍기로 내부 열이 빠질 수 있도록 하면 작동이 멈추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온실 센서와 개폐기 등 스마트팜 정보통신기술 장비의 작동 여부를 기록해 하드웨어 불량, 조작 미숙 등 오류를 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팜 블랙박스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스마트팜개발과 김상철 과장은 “국내 농업 생산액의 13%를 차지하는 시설원예산업에 스마트팜이 더 많이 보급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8/16 [12:29]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포토] '만추' 은행잎이 떨어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