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축구가 비난 받는 이유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축구를 비교해 보면
대한민국 축구는 아름다운 16강 실패고 일본은 추하게 16강 진출했다.
 
안민 기자

2018러시아월드컵경기에서 아시아 팀 중 유일하게 일본이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조별리그 최종전인 폴란드 전에서 보여준 경기내용은 과히 충격과 페어플레이라는 말을 잊게 했다.공격에 대한 의지도, 팬들에 대한 매너도 모두 잊게한 행동을 연출한 도전이 무모한 도전으로 압박으로 전개됐다.이날 경기는 전세계 언론과 축구팬들의 거센 비난을 받기 충분한 결과물을 전달했다.

 

일본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의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폴란드에 0대1로 패했다.

 

같은 시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같은 H조의 콜롬비아가 세네갈을 1대0으로 꺾으면서 일본은 세네갈과 승점, 골득실 모두 동률을 이뤘고 일본은 아시아 국가로 세네갈에게 페어플레이 점수로 우위를 점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일본은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 진출이 확실시되자 약 15분간 수비진영에서 공을 돌리는 진풍경을 연출했다.폴란드는 이미 16강 탈락했지만 스포츠 정신으로 일본보다 우세했다. 이러한 경기가 전세계로 송출되며 대한민국 달리 원색적인 혹평으로 일본을 압박했다. 

 

영국의 더선은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최악의 경기였다"라면서 "니시노 아키라 감독은 할복(hara kira)이 필요할 만큼 최악의 경기력을 선보였다"고 원색적으로 혹평했다.

 

이어 "마지막 30분을 남겨두고 경기장에 모인 관중들의 성난 야유가 경기장에 가득찼다. 그리고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으로 던져진 물병은 마라톤 경기에서나 볼 수 있을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영국 BBC의 해설위원이자 북아일랜드 대표팀의 마이클 오닐 감독은 "일본이 수준 낮은 경기를 했다. 다른 경기 결과에 모든 운명을 맡기는 건 믿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일본 축구를 좋아하지만 다음 라운드에서 패했으면 좋겠다"고 본 축구를 대놓고 저격했다.

 

MBC 안정환 해설위원은 일본이 볼돌리기에 급급하자 "이럴 거면 차라리 한국-독일 중계 틀어주는 게 낫겠다"며"한국은 아릅답게 탈락했지만, 일본은 추하게 16강 진출했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29일 배성재 sbs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관중에 대한 페어플레이 점수를 도입하자”는 글을 남기며 일본을 비난했다. 

 

▲ 독일전에서 선제골이 인정돼 환호하고 있는 대표 선수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한편, 전날 치러진 죽음의 조인 (F조) 대한민국과 독일전 경기에서 추가시간에 독일을 2:0으로 완패해 전세계를 열광시키기 충분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신태용 감독)은 27일(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F조 3차전에서 2대0으로 격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비록 16강에 진출하진 못했지만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아시아 축구 역사 기록을 새롭게 썼다. 전세계 언론들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에게 극찬을 보냈다.특히 중국과 일본 언론들은 한국이 마지막 반전을 일으켜냈다고 보도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스웨덴에 크게 지고도 한국의 승리 덕분에 16강에 진출한 멕시코의 현지 반응이 뜨겁다. 한 교민이 촬영한 영상에는 멕시코인들이 자국의 16강 진출보다 한국의 승리에 감격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멕시코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스베틀로프스크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스웨덴에 0대 3으로 대패했다. 그러나 같은 시각 한국이 독일을 상대로 예상 밖 2대 0 승리를 얻은 낸 덕에 16강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한국은 전후반 내내 독일의 파상공세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며 기회를 노렸다. 그리고 후반 막판 추가 시간에 터진 김영권과 손흥민 선수의 연속골에 힘입어 전차군단 독일을 2:0 격파했다.

 

결과적으로 한국은 1승2패(승점 3)을 거두며 조별리그 3위를 기록했다. 독일(1승2패, 승점 3)은 골득실에 밀려 조 최하위 수모를 당했다.

 

영국 BBC는 "디펜딩 챔피언 독일이 한국에 져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것은 대회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사건 중 하나이다"라고 보도했고 미국 ESPN은 "월드컵 F조의 험난했던 하루였다"라며 독일의 탈락으로 '죽음의 조'라 불리기에 손색없었던 F조의 분위기를 표현했다. F조의 다른 경기에서 스웨덴이 멕시코를 3-0으로 제압한 것도 독일의 탈락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중국의 스포츠매체 시나스포츠는 "한국은 독일을 이겼지만, 조 3위로 16강에 올라가지 못했다. 하지만 한국은 챔피언 독일을 동반 탈락시키며 자존심을 챙기며 떠났다"고 전했다.

 

독일의 탈락으로 16강전에서 멕시코와 만나게 된 브라질은 한국의 승리를 대환영했다.폭스 스포츠 브라질은 트위터에서 '아하하하하하하하…'라는 웃음을 무한 반복하며 한국의 승리에 남다른 행복을 표현했다.

 

특히 브라질은 4년 전 브라질 월드컵 4강전에서 독일에 1-7 충격패를 당한 기억이 있기에 독일의 탈락을 축하했다.

 

일본의 스포츠닛폰은 "한국은 베스트 라인업을 짤 수 없는 상황에서도 마지막 의지를 보여줬다"고 높게 평가했다. 

 

본 보 기자는 대한민국 축구경기를 관람 하면서 러시아 월드컵 경기가 조금은 아쉬운 편파 판정과 선수들의 부상으로 전술에 문제가 생기면서 많은 아쉬움을 남기는 하루가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6/29 [16:01]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포토] '만추' 은행잎이 떨어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