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성 전 홍보수석 "노무현 공격했던 김기식, 자기에게 엄격해야"
 
김시몬 기자

 

▲  이해성 전 홍보수석 "노무현 공격했던 김기식, 자기에게 엄격해야"   ©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초대 홍보수석을 지낸 바른미래당의 이해성 부산 해운대을 지역위원장은 오늘(11일)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갑질 외유' 논란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이의 일화를 소개하며 김 원장의 사퇴를 우회적으로 '결단'이란 표현으로 압박했다

 

해운대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이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기식 사태를 보면서 노무현을 생각한다. 2003년 4월 3일 노무현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어제는 취임 후 최악의 날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며 2003년 4월 2일 당시를 회고했다.

 

 

 

 

이 글에 따르면 당시 노 전 대통령은 서동구 KBS 사장 임명 논란과 관련, KBS 노조 및 언론·시민단체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의견을 나누는 간담회 자리에 참여연대 사무처장이던 김 원장도 참석했다고 전한다.

 

이 위원장은 노 전 대통령은 "언론과의 건강한 긴장관계를 표방하고 나설 정도로 언론 관련 일을 당당하게 처리하고 있고 서동구 사장 임명 과정에서도 정부 쪽의 개입은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일종의 관행과 인정에 따른 사안인 만큼 참여정부가 처음 임명한 방송사 사장이 계속 일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했다"고 소개했다.

 

이 위원장은 "그러나 시민단체 대표들은 잔인하리만치 원칙을 내세우며 대통령을 몰아붙였다"며 "그중에서도 가장 강하게 공격한 사람이 참여연대의 김기식 씨"라고 말했다.

 

그는 "'특권과 반칙이 없는 사회를 만들자면서 조금이라도 오해받을 일을 해서 되겠느냐'고 거의 겁박한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 매몰차게 다그쳐 결국 그날 간담회는 허탈하게 끝났다"고 덧붙였다.

 

결국, 노 전 대통령은 간담회가 있은 지 이틀 뒤인 2003년 4월 4일 서 사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이 위원장은 "노 대통령은 내게 '이 노무현이가 오만했던 것 같소'라고 말하며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나는 김기식 씨를 잘 모른다. 다만 그날 노무현 대통령이 정말 낮은 자세로 호소할 때 반대하던 모습을 잊을 수 없다"며 "김기식 씨가 자기에게도 엄격하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나아가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그날 노무현의 마음을 헤아리고 주변 인물들의 실체를 파악해 현명한 결정을 내리면 좋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4/11 [23:16]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포토] '만추' 은행잎이 떨어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