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진훈 대구시장 예비후보 , 당원들 민주적 참정권을 보장 촉구하는 긴급기자회견
 
김시몬 기자

▲   이진훈 대구시장 예비후보 긴급기자회견       ©

 

 

 

자유한국당 중앙공천관리위원회가 6·13 지방선거 광역자치단체장 경선을 앞두고 당원들의 참정권을 제한하는 경선룰을 논의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책임당원 50%, 국민 50%로 구성되는 선거인단 가운데 책임당원의 경우 전체의 10%도 안 되는 숫자만 샘플로 추출해 여론조사 방식으로 투표권을 주겠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지난달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이번 지방선거 경선에서 책임당원의 투표권을 20%에서 50%로 확대, 당에 대한 열정과 지지가 높은 책임당원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대구에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책임당원이 기존보다 2배 이상 늘어나 대구시장 경선 때 투표에 참여하겠다는 분위기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책임당원들은 특히 개정된 당헌·당규에 따라 모바일투표가 가능하고, 지난해 7·3 전당대회 때 모바일투표가 무난히 이루어진 만큼 이번 경선에서도 모바일투표를 통해 책임당원 모두에게 투표권이 주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이 같은 기대를 무시하고 소수의 샘플 추출 방식을 추진하는 것은 책임당원들의 참정권을 무시하는 비민주적 처사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 또한 무작위 샘플 추출 방식은 과대한 우연성, 조작 논란 등 공정성 시비를 불러일으킬 우려도 크다.

 

모바일투표가 아니라 여론조사 방식으로 경선을 추진하는 점도 납득하기 어렵다. 당헌·당규까지 개정해 열어둔 문을 공천관리위원회가 앞장서 닫아거는 꼴이다. 선거인단의 참정권 확대와 선거 흥행을 위해 정치권에서 일반화되고 있는 모바일투표를 외면할 경우 시대에 역행한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6·13 지방선거는 자유한국당이 민주당 정권의 무능을 심판하고 국민들의 지지를 회복해 정권 교체의 기반을 마련해야 하는 소중한 기회다. 이 기회를 살리는 힘은 당의 주인인 당원으로부터 나온다. 중앙공천관리위원회는 이러한 사실을 명심하고 책임당원들의 참정권을 최대한 보장할 수 있는 민주적인 경선룰을 제시할 것을 촉구한다.

 

 

2018319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예비후보 이진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3/20 [12:43]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LBMA Global Fashion Week 2018 LAVA Woman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