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전 의원, 프레시안 보도 "대국민 사기극" … "성추행 시간·장소 본인 없었다"
"허위보도에 당당하게 대응할 것"
 
김시몬 기자

 

정봉주 전 의원, 자신 겨냥한 성추행 의혹 관련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정봉주 전 의원은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한 사실은 전혀 없다”면서 서울시장 경선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강하게 내비췄다.

·

정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의 의혹 보도에서 특정한 성추행 시간과 장소에 본인이 없었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   정봉주 전 의원, 자신 겨냥한 성추행 의혹 관련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저는 2011년 12월 23일(금요일)이건, 2011년 12월 24일(토요일)이건 간에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ㄱ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ㄱ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성추행 장소로 지목된) 여의도 렉싱턴 호텔 룸, 카페, 레스토랑, 레스토랑 룸이었건 간에 ㄱ씨를 만난 사실이 없고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도 했다.

 

▲   정봉주 전 의원, 자신 겨냥한 성추행 의혹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 시간·장소 본인 없었다"고 해명©

 

프레시안은 앞서 지난 7일 2011년 12월 23일 호텔 카페 룸에서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ㄱ씨의 주장을 보도했고, 정 전 의원은 이에 해당일에 ㄱ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며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자, 프레시안은 또다시 피해자 ㄱ씨가 정 전 의원의 수감일을 착각해 성추행을 당한 일자를 착각했을 수 있다며 성추행 날짜가 12월 24일일 가능성이 있다며 재 기사를 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말하는 사건 일시는 렉싱턴 호텔 레스토랑에서 티타임 시간으로 운영하는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인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기사에 따르면 저는 12월 23일 오후 2시 30분경 홍대 인근에서 명진 스님을 만났고, 늦은 오후까지 함께 대화를 나누며 염주, 영치금 등을 선물로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저나 명진 스님의 기억으로 이 모임은 오후 늦은 시간까지 이어졌다. 명진 스님을 만나고 있던 오후 3시 54분에 저와 명진 스님 등을 찍은 사진이 존재한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3/12 [12:43]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포토]강진군 도암면 올해 조기벼 ‘첫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