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성화, '88 서울패럴림픽과 국내 5개 권역 불씨' 등 8개 불꽃이 하나로
서울과 강원도 춘천·원주·정선·강릉 거쳐 '9일 평창 입성'
 
김시몬 기자

 

▲    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 등 국내 5개 권역에서 채화된 성화 불씨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는 3일 저녁 서울 올림픽공원 내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의 역사와 전 세계인의 염원을 담은 8개의 불씨를 하나로 모으는 합화식 행사를 열었다.

 

합화식에선 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 등 국내 5개 권역에서 채화된 불씨와 패럴림픽 발상지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한 불씨, 19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 성화의 불씨, 전 세계 응원 메시지를 담은 디지털 불씨까지 총 8개의 불씨가 합쳐져 하나의 불꽃으로 타올랐다.

 

▲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대회 성화합화행사'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8개의 불꽃을 하나로 합화하고 있다.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성화의 불꽃이‘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아,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다.

 

이번 성화 봉송은 인간의 무한한 잠재력(∞)을 상징하며 8일간, 총800명의 주자와 함께 동행의 의미를 갖고 2인1조로 평창까지 봉송하며 봉송 구간은 채화지를 포함해 총2,018km다.

 

▲   8개의 불꽃이 임시 성화대에 붙여져 하나의 불꽃이 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희범 대회 조직위원장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과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기념사에서 30년 전 서울 하계패럴림픽 불꽃이 타올랐던 역사적인 현장에서 성화 합화를 하게 돼 의미가 크다며, 오는 9일 개막하는 평창 패럴림픽도 국민들이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열정과 화합의 불꽃이 모이는 '빛의 중심'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장애인·비장애인 작가의 협동 캘리그라피 퍼포먼스와 2014년 소치 패럴림픽 폐회식 때 '평창의 꿈'을 부른 시각장애인 이아름 씨의 노래 등 식전 공연을 펼쳤다. 다운증후군 장애인들로 구성된 댄스그룹 톱스타도 열정적인 무대로 행사 분위기를 돋웠다.

 

▲     '제주도 주자 장나라'  평창 패럴림픽 성화 봉송 

 

이어 진행된 성화 합화식에서는 8개의 불꽃이 하나로 합쳐지는 장면을 연출하며 점화자로 나선 이희범 위원장과 도종환 장관 등 8명이 동시에 성화봉의 불꽃을 무대 위에 설치된 임시 성화대에 갖다 댔고, 곧이어 성화대의 불꽃이 치솟았다.

 

이어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다시 성화봉에 불을 붙인 뒤 하반신 마비용 보조로봇 '워크온'을 착용한 전 장애인 테니스 국가대표 이용로씨와 워크온 개발자인 공경철 서강대 교수에게 성화봉을 넘겼다.

 

▲  

 

이어 평창 홍보대사인 배우 이동욱,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했던 피겨 선수 최다빈이 전달받아 평화의 광장을 돌았고,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에 빛나는 '피겨여왕' 김연아, 시각장애 크로스컨트리 꿈나무 봉현채가 이어받아 서울 구간 봉송을 시작했다.

 

이 성화는 이날 봉송에 이어 4일 오전에는 잠실종합운동장을 출발해 서울 구간 67.9㎞에 걸쳐 148명의 주자가 봉송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패럴림픽 성화는 성화는 서울 구간 봉송을 마친 후 춘천(5일)과 원주(6일), 정선(7일), 강릉(8일) 등 강원도 주요 도시를 거쳐 개막식 당일인 9일 평창에 도착해 8일간의 대장정을 마감하고, 개회식장의 성화대에 점화되어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본격적인 시작을 전세계에 알리게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3/04 [02:30]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포토]강진군 도암면 올해 조기벼 ‘첫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