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딸과 함께 아빠를 부탁해 방송 출연 중에도 ” 조민기 음란 카톡 보내 ‘충격’
조민기, 성추행 폭로 글에 이은 입에 담기도 민망한 '음란 카톡 내용' 공개
 
김시몬 기자

 

 

 

끝없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조민기의 성추행 폭로 글에 이어 이번에는 입에 담기도 민망스러울 정도의 음란한 카톡 내용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한 언론사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음란 카톡을 보낸 시점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때와 겹친다는 사실이 알려져 더 큰 충격이다.

 

조민기는 2015년 8월27일부터 29일까지 한 여성에서 성희롱 발언이 담긴 카톡 메시지를 보낸 글에는 ‘난 만지고 있다’ ‘나 혼자 너무 많은 상상 속에 흥분. 몹시 위험’ 등의 수위 높은 내용이 담겼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주요 신체부위를 사진으로 찍어 전송했으며, 다음날엔 “술에 취해 실수했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피해 여성은 “조민기와 지인들이 겹쳐 얘기를 꺼내기가 힘들었다”며 “지인들 사이에서 오해의 소지가 발생되는 일이 일어날까봐 희롱 당했다는 사실을 남기기 위해 모든 대화를 백업해뒀다. 차후 경찰 조사에서 필요하다면 모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음란 카톡 메시지 공개 후 ‘조민기 카톡’이 실시간 검색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한때 이번 내용을 최초로 공개한 언론사의 사이트는 접속자의 폭주로 마비되기도 했다.

 

이에 더해 조민기가 음란 카톡을 보낸 시점이 SBS ‘아빠를 부탁해’에 출연 중이었던 사실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은 더욱 충격적이라며 격한 분노의 반응을 보냈다.

 

딸과 함께 출연한 조민기는 방송에서 ‘자상한 아빠’ ‘모범적인 가장’의 이미지인 것처럼 허세를 부렸고, 양두구육(羊頭狗肉)의 가면을 쓴 조민기에게 대중들은 호감을 보냈었다.

 

조민기의 성추행은 한 인터넷 사이트에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학교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연예인 ㅈㅁㄱ 씨가 몇년간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교수직을 박탈 당했다"며 "혐의가 인정돼 교수직을 박탈 당했는데 기사가 나오지 않는 것이 의문"이라는 글이 공개 됐다.

 

이에 청주대 관계자는 "성과 관련된 문제가 있었다. 그런 판단이 들었던 건 사실이다. 그래서 중징계를 한거다"라고 말하자, 조민기 측은 당시 성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성추행 폭로글이 끊임 없이 올라왔고, 심지어 피해자가 실명까지 밝힌 채로 인터뷰 하자 그제서야 마지못해 영혼 없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나 조민기가 사과문을 밝힌 이후 피해 여성이 조민기의 나체 사진과 음란한 글들이 적힌 카톡 내용을 폭로하며 입에 담기 조차 민망한 충격적인 내용이 밝혀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3/01 [21:41]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롱패딩 입고도 슬림하게, 착시효과 노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