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공동대표에 박주선·유승민 맡아…안철수는 대표직에서 물러나
논란되는 '햇볕정책' 잠시 덮고 '민생·안보·정의·미래' 강조
 
안기한 기자

 

▲ 바른미래당으로 새출범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


13일 바른미래당의 초대 공동대표에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합의 추대됐다.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전당대회 격인 수임기관 합동 회의를 열어 당명을 바른미래당으로 결정하고, 양당의 신설합당을 최종 확정하며 이와 같이 결정했다.

 

박 부의장장 유 대표 공동 조합은 영호남 화합과 양극단의 분열 종식이란 의미를 담은 것으로 해석 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통합 마무리 후 당 대표 사퇴' 등 약속대로 대표직을 내려놓게 됐다

 

.유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성공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공동대표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미 말씀드린대로 지방선거가 끝나는대로 저는 바로 당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 민생·안보·정의·미래 등을 강조하며 출범하는 바른미래당 출범대회 행사장     ©

 

안 대표는 "거의 터널의 끝이 보이는 것 같다"며 "바로 여기 계신 분들, 당원들, 국민의 힘이 이것을 가능하게 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금까지의 경험을 꼭 가슴 속 깊이 명심하고 앞으로도 우리 당의 큰 자산으로 삼겠다"고 심정을 밝혔다. 원내대표에는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정책위의장은 바른정당의 지상욱 의원이 맡기로 했으며. 원내수석부대표에는 바른정당의 오신환 의원이 물망에 올랐다.

 

또한, 사무총장에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사무부총장은 바른정당의 김성동 전 의원이 맡는다. 최고위원에는 각 당에서 2명씩 추천됐는데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과 김중로 의원,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최고위원을 맡는다.

 

양당의 통합 작업은 수임기관 합동 회의에서 실질적으로 마무리가 된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2시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출범대회를 갖고 세리머니를 펼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2/13 [14:45]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폭염 속 고추 말리기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