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김여정 특사의 ‘방북요청’에 긍정적 반응
'김정은 특사'로 밝혀진 김여정
 
김은영 기자

▲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 부부장이 서로 나 악수를 나누고     ©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올림픽 개막식에 특사자격으로 방남한 여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오후 브리핑에서 김여정 부부장이 이같은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며 편한 시기에 북한을 방문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는 뜻을 밝혀 정상회담 성사가 높아졌다.

관심을 모았던 김여정의 파란색 파일철은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로 확인 됐다.김 대변인은 친서에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북측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종석 비서실장,&nb     ©

 

김여정 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였다는 점은 이날 처음 밝혀졌다.

 

북측 고위급 대표단과의 청와대 접견 후 이어진 오찬에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으며, 이 자리에서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시절 비서실장 시절 10.4 선언 경험과 평창올림픽 개막식 이야기를 건넸고북측 인사들은 남북관계 발전 필요성과 감격스러웠던 평창올림픽개막식 소감을 밝혔다.

 

 대통령은 “금강산과 개성만 가보고 평양은 못가봤다 “10.4 정상회담때 노무현 비서실장으로 총괄책임을 지고 있었다백두산 관광도 합의문에 넣었는데 실현되지는 않았다오늘의 대화로 평양과 백두산에 대한 기대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말했다.

 

 김여정 부부장이 문 대통령에게 통일의 새 장을 여는 주역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고, “빠른 시일내 평양서 뵈었으면 좋겠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간의 조기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미국과의 대화에 북측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남북정상회담의 여건  구체적인 내용으로 ‘북미대화 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김영남 위원장이 1928년 생이고 24일 생이다라고 소개하자 생일 축하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제 어머니가 1927년 생이다. 대통령되는 바람에 자주 찾아뵙지를 못하고 있다. 아흔을 넘기셨는데 뒤늦게나마 생신 축하한다고 했다문 대통령은 이어 김영남에게 건강관리 비법이 뭐냐.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시라고 덕담을 건넸다. 그러자 김영남은 조국이 통일되는 그날까지 건재했으면 한다며 웃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2/10 [21:13]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독일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de&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베트남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vi&u=vi&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아랍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a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영문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프랑스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fr&u=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히브리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auto&tl=iw&u=www.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폭염 속 고추 말리기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