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후 첫 ‘50%’대 '뚝'↓추락한 文대통령 지지율… 전주 대비 6.2%P 하락
'가상화폐 논란', '평창 논란'에 떨어져간 지지층
 
김시몬 기자

 

▲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 1월4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평가 지지율     ©

 

 

문재인 대통령이 생일 바로 다음날인 오늘(25일) 그동안 콘크리트처럼 단단했던 70%대 초반 지지율이 50%대 지지율로 급전 추락해 국정 운영 수행에 경고음이 켜졌다.

 

이에 청와대는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과 관련해 따로 대통령에게 보고가 이뤄지진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이날 집계(지난 22~24일 조사)한 문 대통령의 취임 38주차 주중 지지율은 지난주 주간조사 대비 6.2%포인트 하락한 59.8%로 이 수치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저치를 기록 했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19일 64.4%를 기록 했고, 한국당의 ‘평양올림픽’ 공세와 북한 측 현송월 점검단장을 둘러싼 부정적 보도가 확대된 지난 22일에는 60.8%를 기록했다.

 

청와대 측의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 입장문 발표가 있던 지난 23일에도 59.9%를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일주일간 하루가 멀다하고 연일 하락한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을 자세히 살펴보면, 대구와 경북에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대구와 경북의 주중집계를 대조해보면, 지난주 55.4%에서 39.4%로 하락했다.

 

보수층도 마찬가지다. 보수층 주중집계를 대조해보면, 지난주 38.8%에서 28.7%로 하락했다. 무당층도 지난주 50.5%에서 36.7%로 하락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에는 평창올림픽 논란뿐 아니라, 가상화폐 정부대책을 둘러싼 젊은 세대의 불만 등 최근 벌어지는 여러 가지 현안과 오락가락 정책도 지지율 추락에 한 몫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1/25 [13:49]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영문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키즈모델 옥미나,동서양의 야릇한 이미지 인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