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박근혜 정부와 특활비 수사와 ‘비슷해’… 검찰, 칼끝 'MB'로 '정조준' 하나
검찰, ‘MB 집사’ 김백준 등 측근 압수수색···국정원 뇌물 수사
 
김시몬 기자

 

▲ 검찰,‘MB 집사’김백준 등 측근 국정원 뇌물 조사     ©

 

MB 정부시절 청와대의 특수활동비 불법수수 의혹 사건이 칼끝이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앞서 검찰이 수사한 박근혜 정부 특활비 의혹 사건과 사건 구조가 아주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뇌물 의혹 수사는 검찰이 보수단체 불법지원 의혹을 다루던 ‘화이트리스트’ 수사가 발단이 됐고, 이어 국정원 돈이 청와대로 건너간 정황을 포착해 박 전 대통령이 사적으로 유용한 사실이 있는지 여부를 밝히고 있다.

 

이와 비슷한 구조로 MB 정부 청와대의 특활비 수수 의혹 사건 또한 원세훈 전 원장의 국정원 자금 사적 사용 혐의를 수사 도중 드러났다.

 

국정원 자금이 대통령 최측근들에게 건네졌다는 것 역시 수법이나 행태가 비슷하다.

 

박 전 대통령의 경우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 안봉근 전 비서관 등이 국정원의 돈을 받은 혐의로 특활비 수사가 본격화됐다면, 이번 수사 역시 ‘MB’분신으로 분류된 김백준, 김희중, 김진모 등 최측근들을 압수수색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 MB 정부 초기인 2009년에서 2011년 사이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과 이 전 대통령 영원한 ‘오른팔’이며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으며  이들을 불러 조사를 했다.

 

현재 검찰은 원세훈 전 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이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했으며, 5억원 이상의 국정원 자금이 여러 차례에 걸쳐 이들에게 건너갔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사용처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과정에 이 전 대통령 등 소위 ‘윗선’이 관여 또는 개입했는지 등도 강도 높게 조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아직까지 검찰은 이번 수사의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지만, 박 전 대통령이 특활비를 상납 받은 구조와  흡사해  MB 또한 결국 검찰의 칼끝을 피하지 못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기사입력: 2018/01/14 [00:46]  최종편집: ⓒ 시사우리신문
 
[시사우리신문]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daum.net/eknews
시사우리신문-영문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en&sl=ko&u=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일본어 - jptrans.naver.net/j2k_frame.php/japan/www.urinews.co.kr
시사우리신문-중국어 - translate.google.com/translate?hl=ko&sl=ko&tl=zh-TW&u=urinews.co.kr
안기자의 세상보기 - blog.naver.com/agh0078
 

LBMA STAR, 패션모델 겸 배우 성은채,이수아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