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주자 적합도…이재명 35.8% vs 한동훈 35.3% '초박빙'[미디어리서치]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0:53]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이재명 35.8% vs 한동훈 35.3% '초박빙'[미디어리서치]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4/02/22 [10:53]

[시사우리신문]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0.5%포인트(p) 차이로 '초박빙' 양강 구도를 형성했다.

 

▲ 자료·그래픽=미디어리서치·뉴스핌 참조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2명에게 차기 대통령으로 누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는지 물어본 결과 이 대표가 35.8%, 한 비대위원장이 35.3%를 기록했다.

 

이어 오세훈 서울시장이 4.2%,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가 4.1%, 홍준표 대구시장이 4.1%, 김동연 경기지사가 3.6%,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3.4%로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이 대표가 20대~50대에서, 한 비대위원장이 60대 이상에서 각각 앞섰다.

 

만18세~29세에서 이 대표가 37.2%, 한 비대위원장이 26.5%였다. 30대에선 이 대표 35.1%, 한 비대위원장 32.1%였고 40대에선 이 대표가 52.6%, 한 비대위원장이 23.6%로 집계됐다. 50대는 이 대표 44.6%, 한 비대위원장 32.8%로 나타났다.

 

60대에선 이 대표가 24.4%, 한 비대위원장은 47.7%였고 70대 이상의 경우 이 대표가 15.9%, 한 비대위원장이 51.5%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이 대표는 대전·충청·세종, 강원·제주, 호남에서 한 비대위원장은 수도권,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에서 우세를 보였다.

 

대전·충청·세종에선 이 대표 42.9%, 한 비대위원장 29.6%였고 강원·제주는 이 대표 38.1%, 한 비대위원장 37.5%로 나타났다. 광주·전남·전북의 경우 이 대표가 50.3%, 한 비대위원장이 10.5%였다.

 

서울에선 이 대표 31.9%, 한 비대위원장 37.2%로 집계됐다. 경기·인천은 이 대표가 36.6%, 한 비대위원장이 37.4%로 나타났다. 부산·울산·경남은 이 대표 35.1%, 한 비대위원장 38.4%였다. 대구·경북에선 이 대표가 19%, 한 비대위원장이 49.5%로 집계됐다.

 

지지 정당별로 살펴보면 민주당 지지층에선 이 대표 85%, 한 비대위원장 2%로 나타났으며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이 대표 2.3%, 한 비대위원장 74.7%였다. 무당층(지지정당 없음)의 경우 이 대표 25.4%, 한 비대위원장 14.3%였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총선이 다가올수록 양당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어 이 대표와 한 비대위원장의 양강 구도가 집중화하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대은 대표는 "하지만 향후 총선 결과에 따라 지지율은 언제든 변화 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비례할당 후 무작위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자동응답조사(ARS)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5%이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3년 10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