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호, 뇌물수수 '고발인'·'전달자' 상대로 '증거인멸 시도 주장

지역 언론인 공동취재단의 '사실여부 확인 질의서' 에 무대응
박후보 캠프 관계자 "만약 고발인과 전달자 찾아 갔다면 '항의'하러 갔을 것"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4/02/09 [16:29]

박일호, 뇌물수수 '고발인'·'전달자' 상대로 '증거인멸 시도 주장

지역 언론인 공동취재단의 '사실여부 확인 질의서' 에 무대응
박후보 캠프 관계자 "만약 고발인과 전달자 찾아 갔다면 '항의'하러 갔을 것"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4/02/09 [16:29]

22대 총선 밀양·의령·함안·창녕지역에 출마한 국민의힘 박일호 예비후보(전 밀양시장·61)가 뇌물수수 의혹 고발 사건을 '무마' 또는 '증거인멸'을 시도 했다는 고발인과 금품 전달자의 주장이 나와 이 사건의 파장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허 홍 밀양시의원은 지난 해 11월 29일, 박 후보가 지난 2018년 2월 10일경 아파트 시행사로부터 2억원의 뇌물을 수수한 의혹을 제기하며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한 바 있다. 이 사건은 현재 창원지검에서 고발인과 참고인등을 대상으로 수사를 하고 있다 

▲ 허 홍 밀양시의원이 지난해 12월 28일 박일호 예비후보 고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좌). 오른쪽은 박일호 전 시장이 지난해 12월 5일 국회의원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본지 DB]



이에 박 후보는 지난해 12 5일 밀양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국회의원 출마 기자회견에서 "선거 때 마다 반복되는 음해성 정치공작에 대한 현실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배후 세력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 "실체도 없고 허무맹랑한 기사를 잃고 혹시라도 믿을 분이 계신지 되묻고 싶다"며 뇌물수수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으며, 지난 달 3일 고발인 허 홍 의원을 '무고와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는 등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고발인 허 홍 의원과 금품전달자 K씨는 지난 5일 하남읍 수산리 한 음식점에서 지역출입 공동취재단을 만나 "박일호 예비후보의 뇌물수뢰 사건은 사실"이라면서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있다"며 고발직후부터 보름간에 걸친 증거인멸을 시도했던 당시 일시와 장소, 개입한 사람, 대화내용등을 폭로했다.

전달자 K씨는 "박일호 전 시장이 돈을 받지 않았다고 하면서, 나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지 않고, 찾아와 살려달라며 눈물로 호소했느냐"면서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를 보내고 '돈을 돌려주겠다'는 말은 왜 했는지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와 고발인 허 홍 의원, 전달자 K씨간의 지리한 진실 공방에 밀양시 출입기자 12명은 지난 5일, 박 후보가 고발 당한 직후부터 보름간에 걸쳐 고발인 허 홍의원과 금품전달자 K씨를 찾아가거나 전화 통화와 문자메세지를 보내는 등 사건 무마와 증거 인멸을 시도한 정황을 일자별로 적시한 질의서를 보내고 지난 7일까지 '해명이나 반론'을 요청했다.

 하지만, 박 후보나 캠프측은 답변을 보내오지 않았으며, 한 측근으로부터 "자문변호사가 출타하고 없다. 돌아오면 상의해 답변을 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고발인 허 의원과 금품전달자 K씨는 "검찰조사 과정에서 거짓말 탐지기로 진술의 진위를 확인해 달라"면서 박일호 후보와 대면 조사를 강력 촉구하면서 공동 기자회견도 불사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본지는 이 사건을 박 전 시장이 '무마'또는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는 주장에 대한 사실 여부 확인차 전화 연결을 했으나, 닿지 않았으며 카톡으로 사실여부 확인을 재차 요청했으나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박 후보 갬프 관계자는 9일 오후 기자와의 통화에서 "오늘 (증거인멸 시도)기사를 접했다. 박 후보가 증거인멸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닐 것이며, 만약 박 후보가 그분들을 찾아가서 만난게 사실이면 '항의'하러 갔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자문 변호사등과 어떤식으로 대응할 것인지 차후에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박일호시장 #박일호후보 #뇌물사건 #2억뇌물 #밀양시 #허홍시의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