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환경단체 "KT&G 백복인 사장.사외이사 등 금도 넘는 호화 외유 출장"

주인없는 회사 KT&G! 부조리 온상 의혹...- KT&G 사장, 경영진, 사외이사 6명 전원 횡령혐의 고발 당해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4/02/06 [18:43]

시민환경단체 "KT&G 백복인 사장.사외이사 등 금도 넘는 호화 외유 출장"

주인없는 회사 KT&G! 부조리 온상 의혹...- KT&G 사장, 경영진, 사외이사 6명 전원 횡령혐의 고발 당해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4/02/06 [18:43]

 


[편집국]시민환경단체들은 “KT&G의 사외이사 등의 호화출장으로 국민 가슴을 멍들게 하고 기업에 손해 등을 끼쳤다면서 이들을 ‘업무상 횡령’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6일 밝혔다.

 

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된 KT&G 경영인들은 백복인 KT&G 사장, 방경만 수석부사장, 김진한 전략기획실장 등 내부경영진과 임민규 사외이사 이사회의장 포함 사외이사 6명 전원과 자금담당 임·직원들이다”라고 말했다.

 

단체는 또 “지난 2017년 국민의 건강을 위한 담배 규제를 막기 위해 국회의원 4명에게 총 2,130만원에 달하는 불법 쪼개기 후원을 했다는 의혹 보도에 따라, 백복인 KT&G 사장, 방경만 수석부사장, 이상학 지속경영본부장과 쪼개기 후원금에 관련된 임·직원들도 서울 중앙 지방검찰청에 ‘정치자금법 위반’혐의 의혹으로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법원은 일관되게 회사의 임원이 공적인 출장을 핑계로 개인적인 여행 등 외유성 출장을 하면서 호텔 숙박비, 법인카드를 사용하는 행위에 대하여 “업무상 횡령죄를 인정”하고 있다며 적시하고 판결문을 첨부했다.

 

단체들은 ▲경찰은 KT&G 사외이사 초호화 출장에 대한 횡령 혐의 ▲백복인 사장 등 내부 경영진과의 공모 여부 등을 압수수색을 통해 철저하게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송운학 공익감시 민권회의 대표는 주요 언론보도에 따르면 “KT&G 해외 현지 직원을 운전, 쇼핑 등에 동원하고, 아내가 현지 법인 업무 보고에 동석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외이사를 접대하는 데 법인 카드를 썼다는 증언도 나왔다는 보도에 경악 했고 또한 항공료와 숙박료, 의전 비용 등을 포함한 총 비용은 사외이사 한 명당 1,000만원이 넘는다면서 국민건강에 영향을 끼치는 담배를 팔아서 자기들은 초호화 여행을 즐기는 행태는 도저히 용납 할 수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선홍 글로벌 에코넷 상임회장은 “KT&G는 2019년 환경부 주민건강영향조사에서 전북 익산장점마을 주민들은 90여 명 중 45여명이 암에 걸리고 20명 사망한 환경참사에 대한 주범 의혹이 있다는 장점마을 최재철 전 주민대택위원장과 주민들이 주장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상임회장은 “이같이 장점마을 주민 건강에 대한 인과성이 밝혀졌는데도 해당 기업은 대 국민 사죄 등 반성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당한 출장, 업무수행 등으로 포장해 언론보도로 해명하고 있기에 고발하게 되었다고 고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장점마을 최재철 전 주민대책위원장은 "KT&G로 발발된 장정마을 주민 암 발생 피해 사망과 관련하여 마을 주민 일부는 합의를 하였고 그 나머지 주민은 익산시와의 보상문제로 소송에서 승소판결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주범은 KT&G인데 오히려 이를 익산시가 관리감독 잘못으로 인한 사고로 전가 시키고 일말의 반성이나 사과 한 번 없다는 것은 통탄할 일이라면서 기업 윤리가 바닥에 떨어지다 보니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동철 (사)공정산업경제포럼 국장은 “KT&G 일부 직원은 사외이사들이 연수나 업무 시찰 목적으로 출장을 가는 것처럼 서류를 꾸민 것으로 알려졌고, KT&G 관계자는 이사회 운영부 직원이 사외이사와 해외 일정을 상의한 뒤 최대한 업무 일정인 것처럼 보이게 출장 계획표를 허위로 작성했다”고 지적했다.

 

김 국장은 또 “전략기획실장, 부사장 등 고위 경영진의 결재를 받아 승인이 떨어지는 구조라는 보도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된다”고 촉구했다.

 

윤영대 투기자본감시센터 공동대표는 서울 중앙지검에 고발된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 혐의에 대해선“KT&G 내부 문건에 따르면 KT&G는 2017년 말 당시 더불어 민주당 의원 3명과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 1명에게 쪼개기 후원을 했다.

 

4명의 의원 중 2명은 현재 21대 국회의원이고, 나머지 2명은 현역이 아니다. KT&G는 직원 213명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팀을 꾸렸다.

 

이들은 1명당 10만원씩 익명으로 2,130만원을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지난 1월 24일 조선일보 단독보도를 인용했다.

 

그러면서 “정치자금법 제11조 제3항에 의하면 후원인은 1회 10만 원 이하, 연간 120만 원 이하의 후원금을 익명으로 처리가 가능한 규정 때문에 주로 은밀하게 정치자금을 지원할 때 이 방법이 쓰인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이러한 불법 쪼개기 후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이며, 사실을 낱낱이 밝혀 이런 불법 행위가 다시는 재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고발한다”고 고발 취지를 밝혔다.

 

단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서울경찰청, 중앙지검으로 이동해서 고발장을 접수하고 “KT&G는 민영화이후 20여 년간 무주공산으로 ▲쪼개기 정치자금 제공 의혹, ▲353억 부실 자회사 인수 의혹, ▲익산 장점마을 환경참사 사죄와 배상 등 외쳤다.

 

한편 이와 관련해 KT&G는 후원금 쪼개기는 “회사는 해당 사안에 대해 알고 있는 바가 없습니다. 향후 필요한 경우, 사실관계부터 확인해 본 뒤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외이사 출장에 대해서는 “KT&G는 전체 판매량 대비 해외 판매량 비중이 약 60%에 달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해외 사업에 대한 이해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므로, 회사는 사외이사에게 규정에 따라 관련 업무 수행을 지원하고 있다.

 

해외 생산시설 방문, 해외시장 고찰 및 사업 현황 파악 등 업무상 필요한 경우 연 1회, 7일 내외로 출장을 다녀왔으며, 회당 비용은 항공료를 제외하고 1인 평균 680만 원 수준이다.

 

언론에 보도된 일부 사례는 지난 2012년, 2014년 사안으로 현직 사외이사와는 전혀 무관합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