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총선]'낙하산 공천' 논란?‥'윤희숙 출마'에 뿔난 권오현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1/30 [13:29]

[2024총선]'낙하산 공천' 논란?‥'윤희숙 출마'에 뿔난 권오현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4/01/30 [13:29]

[시사우리신문]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의 운동권 특권 정치에 맞설 사람'으로 윤희숙 전 의원을 공개 언급해 또다시 '사천' 논란이 불거지는 가운데, 윤 전 의원의 당내 경쟁자인 권오현 전 대통령실 행정관이 한 위원장을 향해 '공정한 공천을 믿겠다'고 공개 언급했다.

▲ 권오현 전 대통령실 행정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앞서 한 위원장은 오늘 중앙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서울 중·성동갑 지역구 선거와 관련해 "임종석과 윤희숙, 누가 경제를 살릴 것 같느냐"고 말해, 사실상 임종석-윤희숙 구도를 못박은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를 두고 권 전 행정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민고민하다 글을 올린다"며 "비대위원장께서 공정하게 공천하실 것을 믿고 저는 꿋꿋하게 책임감을 갖고 준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권 전 행정관은 한 위원장을 향해 "누가 어떻게 민생경제를 살릴지 잘 판단하셔야 한다"며 "윤 전 의원은 지역구민들이 정성스럽게 뽑은 자리를 자기 정치를 위해 던졌던 분으로, 민생경제를 살리는 일도 책임감을 갖고 일하는 사람이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전 행정관은 "저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출마한 젊은 정치인"이라며 "성동 지역의 경제 발전은 책상 연구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라, 윤석열 정부의 정책기조를 잘 이해하고 지역의 현 상황도 파악해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원장이 공정하게 공천 과정을 진행할 것이라는 국민과의 약속을 기억한다"며 "인재영입위원회를 언급하며 사실상 전략공천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윤 전 의원의 인식은 기존 기득권 정치인들의 모습과 오버랩된다"고 날을 세웠다.

권 전 행정관은 "국민의힘 내의 기득권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저 같은 8090 젊은 정치인의 기회를 빼앗는 것 같아 많이 허탈하기도 하다"며 "책임감을 갖고 민생경제를 살려야 하는 작금의 상황에서, 자기 정치하고 국회의원 중도 사퇴하는 사람을 어떻게 지지하고 뽑을 수 있겠느냐"고 윤 전 의원을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