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총선]국민의힘 김기현 前대표, 울산 남구을 출마…박맹우 전 울산시장과 4년만 '경선 재대결'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4/01/30 [13:23]

[2024총선]국민의힘 김기현 前대표, 울산 남구을 출마…박맹우 전 울산시장과 4년만 '경선 재대결'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4/01/30 [13:23]

[시사우리신문]김기현 국민의힘 전 대표가 다가오는 22대 총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김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오만함과 독선으로 무너진 공정과 상식을 반드시 회복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 '尹心' 김기현, 與 당대표 당선…52.93% 득표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 전 대표는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총선에서 울산 남구을 출마를 밝혔다.

김 전 대표는 "무능한 민주당 정권을 종식시키고 천신만고 끝에 윤석열 정부를 탄생시켰지만, 여전히 거대 야당과 이에 기생해온 세력들의 몽니로 인해 윤석열 정부는 제대로 일하지 못했다"며 "자랑스러운 울산의 오늘을 더 나은 내일로 이끌어나가기 위해서는 과거로의 회귀가 아니라 중단 없는 전진만이 해답"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전 대표는 "저는 정치를 개인의 영달을 위해 하지 않았고, 유불리에 따라 당을 떠나지도 않았으며, 과거의 추억에 안주하기보다 혈혈단신 끊임없는 투쟁과 강단있는 도전을 통해 스스로 혁신하며 앞으로 전진했다"며 "4년전 총선에서 참패했던 리더십 위기를 더 이상 반복해서는 안된다는 치열한 각오로 이기는 리더십을 함양해왔다"고 전했다.

김 전 대표는 "그 결기로 울산 최초로 국민의힘 원내대표로 당선된 후 최일선에서 대통령 선거 승리에 앞장섰다"며 "국민의힘 중앙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2년 전 전국 지방선거를 승리로 견인했고, 울산 시민들의 커다란 성원에 힘입어 울산 최초로 집권당 당대표에 선출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뛰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검증된 실력과 이기는 리더십으로 울산을 홀대 받는 변방에서 대한민국의 중심 도시로 확실하게 격상시키겠다"며 "더 낮은 자세로 진심의 정치로, 사심을 버리는 정심의 정치로 반드시 총선 승리를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