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주.박성훈 "그동안 지역 정치인 뭐했나?...중앙역 신설안 포함 별내선 연장도 조기착공 할 것"

"남양주 9호선 연장사업 턴키방식으로 연내 착공해야“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4/01/18 [15:27]

김병주.박성훈 "그동안 지역 정치인 뭐했나?...중앙역 신설안 포함 별내선 연장도 조기착공 할 것"

"남양주 9호선 연장사업 턴키방식으로 연내 착공해야“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4/01/18 [15:27]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편집국]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 국회의원 예비후보인 김병주와 박성훈은 18일, 남양주 지하철 9호선 연장사업이 연내에 착공돼야 한다는 촉구와 함께 지역 정치인들을 비판하고 나섯다.

 

이들 두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3기 신도시 사업으로 인한 교통혼란을 예방하기 위한 제언으로, 9호선 연장사업을 진접선과 별내선과 같이 일괄 입찰하는 턴키방식으로 설계와 시공을 진행하면 연내에 착공 가능하다"는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또 중앙역 신설안을 비롯한 별내선 연장에 대해서도 9호선 방식으로 진행하면 조기착공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김병주와 박성훈 후보는 "선 교통 후 입주"를 법적으로 강제하고, 지역별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동일 교통권역으로 묶어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남양주와 인접 도시의 택지사업으로 2028년까지 14만세대(약 40만명)가 들어설 것으로 예상되므로, 이에 따라 광역교통망도 2028년까지 할 수 없기 때문에 턴키방식 입찰을 통해 연내에 착공시키겠다.

 

특히 완공이 불발될 시 가뜩이나 교통이 불편한 남양주에 ‘교통지옥’이 재연될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 광역교통사업이 택지사업과 발맞춰 진행되어야 하지만 아직 착공조차 되지 않고 있다. GTX-B노선은 2030년 개통 목표이고 수도권제1순환도로(퇴계원-판교) 지화화 사업 2027년에나 설계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는 착공이 되지 않고 있는 광역교통사업에 대해 문제의 소지가 있으며, 이를 빠르게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남양주 9호선 연내 착공과 별내선 연장 사업의 예타가 통과되어 신속한 착공을 이루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양주와 인근 지역에서 14만 세대 규모의 주택공급이 계획되면서 교통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남양주에서는 진접, 진건, 양정 등에 5개 사업 98,805세대, 남양주 인근 양주, 의정부, 구리 등에 7개 사업 73,446세대의 주택공급이 계획돼 있다. 사업기간은 대부분 2027년~2028년까지, 4~5년 이내다.

 

이 지역에 입주가 시작되면 대부분의 교통흐름이 수도권제1순환도로(하남-퇴계원 구간, 2022년 국토부 전국교통량 조사통계 일평균 1위), 강변북로, 북부간선도로 등 남양주 다산신도시 주변으로 몰려들 전망이다.

 

현 교통기반 상황에서 14만 세대의 교통흐름이 발생된다면, 현재도 답답한 남양주 교통문제가 ‘교통지옥’이 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특히, 남양주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으로의 출퇴근 인구가 많은 지역으로, 교통난이 더욱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남양주시와 경기도는 교통난 해소를 위해 지하철 9호선 연장, GTX-B노선 개통, 남양주-서울고속도로 지하화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대책들이 완료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남양주 교통난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단기적으로는 교통량 분산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교통 인프라 확충을 위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두 후보의 이날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남양주 광역교통 개선 대책과 함께 '선 교통 후 입주'로 획기적 개선"안을 제시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하철 9호선 연장사업은 왕십리역에서 남양주 왕숙지구까지 16.3km를 연장하는 사업으로, 2028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사업 추진이 지연되면서 입주 예정 시점인 2027년에는 완공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두 후보가 언급한 턴키방식은 설계와 시공을 일괄입찰하는 방식으로, 사업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두 후보는 '선 교통 후 입주'를 법적 강제화하기 위해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는 대규모 개발사업시 광역교통대책 수립과 충실한 이행을 의무화하고 있으나, 지하철 같은 대규모 사업의 경우 입주 전 완공이 어려운 현실이다.

 

특히 '선 교통 후 입주'가 법제화되면, 신도시 입주로 인한 교통난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각 지구별로 수립되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동일 교통권역을 하나로 묶어 큰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교통망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