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예술회관 신년 음악회 <빈 소년 합창단: ON STAGE> 개최

조성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1/04 [17:12]

대구문화예술회관 신년 음악회 <빈 소년 합창단: ON STAGE> 개최

조성기 기자 | 입력 : 2024/01/04 [17:12]

[시사우리신문]대구문화예술회관은 2024년 첫 공연으로 청아한 보이 소프라노들의 목소리로 전하는 희망찬 새해 인사 <빈 소년 합창단: ON STAGE>를 오는 1월 19일 오후 7시 30분에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개최한다.

 

빈 소년 합창단은 1498년에 창단된 세계 최고의 소년 합창단 중 하나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빈 국립 오페라단과 함께 빈 궁정악단의 명성을 그대로 이어오고 있다. 또한 클래식 음악사를 대변하는 세계적인 문화유산 그 자체로, 그들의 고유한 가창 전통은 유네스코 지정 무형유산으로 등재되어 그 역사와 음악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 빈 소년 합창단    

 

526년이라는 긴 역사 동안 하이든, 모차르트, 슈베르트, 부르크너 등 수많은 음악 거장들이 소년 시기를 보낸 곳이기도 하며, 이들의 이름을 따 4팀으로 구성된 재능 있는 소년들이 매년 10주간 300회 이상의 공연을 통해 전 세계에 사랑과 평화의 노래를 전하고 있다.

 

이번 공연의 지휘자는 빈 소년 합창단 하이든반 지휘자로 역임 중인 지미 치앙이 맡는다. 그는 빈 무지크페라인, 미국 카네기 홀, 도쿄 산토리 홀, 마카오 국제 음악회에서 연주하였으며, 2016년 홍콩-비엔나 뮤직 페스티벌의 첫 번째 예술 감독으로 활동하였다.

 

한국과도 깊은 인연을 자랑하는 빈 소년 합창단은 1969년 첫 내한 공연을 가진 후, 지난 50년간 약 35개 도시, 150회 넘는 공연을 하며 최고의 스테디셀러 공연으로 사랑받아 왔다. 현재 여러 명의 한국인 단원들도 소속되어 있으며 내한 공연 때마다 그리운 금강산 등 한국 관객을 위한 노래를 부르며 감동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 빈 소년 합창단은 모차르트의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무지크’, 마음을 정화시켜줄 성가곡 외에도 그들의 대표적인 레퍼토리인 가곡과 왈츠, 그리고 세계 각국의 민요와 영화음악까지 지난 526년의 역사를 보여주는 음악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희철 대구문화예술회관장은 “전 세계에 사랑을 전하는 ‘전령사’ 빈 소년 합창단의 공연으로 2024년을 힘차게 출발한다”며, “2024년에도 시민들의 삶 속에 희망과 즐거움을 전하는 문화예술기관으로 자리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