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협 기생충박물관, <기생충, 학(瘧)을 떼다>展 개최

말라리아(학질)와 모기를 주제로 2024년 5월 11일까지 전시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3/11/24 [11:49]

건협 기생충박물관, <기생충, 학(瘧)을 떼다>展 개최

말라리아(학질)와 모기를 주제로 2024년 5월 11일까지 전시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3/11/24 [11:49]

[시사우리신문]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김인원, 이하 건협) 기생충박물관(이하 기생충박물관)은 오는2024년 5월11일까지 기획전시 『기생충, 학(瘧)을 떼다』展을 개최한다.

 

▲ 건협 기생충박물관, <기생충, 학(瘧)을 떼다>展 개최



이번 전시는 말라리아의 한자어인‘학질(瘧疾)’과 그 매개체인 모기를 주제로 한 것으로, 전시물과영상을 통해 모기가 전파하는 각종 감염병과 그중 대표 감염병인 말라리아(학질)에 대한 치료법과예방법을 제공한다.

 

말라리아는 우리나라 3급 법정 감염병이다. 1970년 1만 5천 명이 넘는 말라리아 감염자가발생하면서퇴치사업을 실시했고, 그 결과 감염률이 크게 감소되어 퇴치선언을 하기도했다. 하지만 1993년 감염자 재출현 후 2000년 4,142명의 정점을 찍었으며, 꾸준히 관리하고 있지만 매년 500~1,000여 명의 감염률을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감염매개체인 모기의 개체수와 활동반경이 넓어지면서 증가세를 보이는 추세다.

 

말라리아(학질)는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동의보감 등 조선시대 고문서에도 기록이남겨져 있다.왕족과 서민 계층 상관없이 빈번히 발생하여 과거에는 우리나라 토착병으로 알려지기까지 했으며, 증세와 치료과정이 매우 힘들었기 때문에‘학을 떼기 위해노력을 하다.’,‘학을 떼다’라는 표현으로 사용되었다. 이는 현재까지도 괴롭거나 힘든 일에서 벗어나기 위해 진땀을 뺄 때‘학을 떼다’라는말로 남겨져 꾸준히 사용되고 있다.

 

▲ 건협 기생충박물관, <기생충, 학(瘧)을 떼다>展 개최



이렇게 오랜 시간 과거와 현재를 잇고 있는 말라리아(학질)는 아직까지 완전한 치료제나예방약이 개발되지 않아 예방만이 최선의 방법으로 권고되고 있다.

  

건협 김인원 회장은 “모기는 감염병 전파를 통해 매년 72만 5천여 명의 사망자를 내는 인류에게 가장 치명적인 동물로, 최근에는 활동반경이 넓어져 모기 매개의 감염병발병 위험률 또한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말라리아를 비롯한 다양한감염병에 관련된 지식을 습득‧활용하여 건강한 일상을 지켜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건협 기생충박물관, <기생충, 학(瘧)을 떼다>展 개최



기생충박물관은 2021년 음식 속 식품매개기생충을 주제로 한 『밥상머리 기생충』 특별기획전시를시작으로, 1970년대 제주도 사상충(일명 코끼리다리병) 퇴치사업의 역사를 다룬『제주 1970, 피내림을 끊다』展, 기생충 주제의 마이크로 패턴 사진 작품을 전시한『Parasite, 마이크로 패턴과추상』展을 개최한 바 있다.

 

또한 최근에는 전시 외에도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협업한 모바일증강현실 방탈출 게임인 셧다운(건강보험이 사라진 날)도 올해 12월 30일까지 진행하고 있다.

 

『기생충, 학(瘧)을 떼다』展과 모바일 증강현실 방탈출 게임인 셧다운은 평일 10:00~16:00, 토요일 10:00~14:00까지 운영한다. 자세한 내용은 기생충박물관 홈페이지(https://parasite.or.kr)를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