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마약수사 기획 음모론'...한동훈, 저 정도면 병"

이경 "김승희 자녀 학폭 기사, 마약 기사로 덮여"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3/10/27 [16:09]

안민석 "'마약수사 기획 음모론'...한동훈, 저 정도면 병"

이경 "김승희 자녀 학폭 기사, 마약 기사로 덮여"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3/10/27 [16:09]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좌), 한동훈 법무부 장관(우)


[안기한 기자]최근 유명 연예인이 잇따라 마약 혐의로 입건되는 것을 두고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누군가 의도하고 기획했을 수 있다"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이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저 정도면 병같다"며 비판했다.

 

한 장관은 어제(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음모론에 대한 근거나 증거가 있냐'고 질의하자 "마약은 정치와는 무관하고 마약은 정치를 모른다. 저 정도면 병 같다"고 답했다.

 

이에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답변이 지나치다"며 항의했고, 김도읍 법사위원장은 "한 장관도 정무직으로서 본인 책임하에 발언하지 않겠느냐"며 한 장관의 발언을 옹호했다.

 

민주당에서 연예인 마약 사건에 대해 '정치적 기획설'을 제기한 건 안민석 의원뿐만이 아닌데 지난 21일 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승희 전 대통령실 의전비서관 딸이 학폭 가해자로 전치 9주 상해를 입혔다. 이런 기사가 이선균 배우의 마약 투약 의혹으로 덮여가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면서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윤 정권다운 구태의연한 발상"이라며 "탄핵이 답"이라고 날을 세웠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