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보그에서 만난 김건희 여사, 왼가슴에는 언제나 태극기 사랑

세계적인 패션 잡지인 보그'VOGUE'에 한국 영부인 패션 감각 전세계 알리다.

김은영 논설위원 | 기사입력 2023/01/25 [16:33]

[칼럼]보그에서 만난 김건희 여사, 왼가슴에는 언제나 태극기 사랑

세계적인 패션 잡지인 보그'VOGUE'에 한국 영부인 패션 감각 전세계 알리다.

김은영 논설위원 | 입력 : 2023/01/25 [16:33]

[시사우리신문]김건희 여사가 세계적인 패션 잡지인 보그'VOGUE'에 한국 영부인 패션 감각을 알리는데 나왔다. 이젠 많은 젊은이들도 김건희 여사 트렌드 라이프에 관심이 많아졌다고 한다. 

▲ 김건희 여사,세계적인 패션 잡지인 보그'VOGUE'에 한국 영부인 패션 감각 전세계 알리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대선 때부터 시작된 민주당 정치공작인 말도 안되는 과거설로 온갖 치욕과 수모 당하면서도 오직 남편의 선택을 돕기 위한  나라의 대통령을 완성하는데 있어서 이겨내는 영부인의 모습에서 이제는 국민도 김건희 여사에게서 인간적임을 발견한다고 한다. 우리 어머니의 어머니들이 그랬듯이  자신을 태워서라도 남편을 위해선 김건희 여사가 내조를 잘한다는 뜻이다.

▲ 해외순방 영부인 왼가슴에 오직 태극기가 휘날린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나쁜 소문을 계속 만들어 내면 만들어 내는 입장일수록 오히려 받는 파장은 어마무시하게 커지는 것이다. 양치기 소년같은 민주당이 가짜뉴스에만 민심을 주동하다 보면 결국은 상처받는 쪽은 우리 국민이기 때문에 민주당은 국민에게 지탄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18일(현지시간) 다보스 아메론 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 김건희 여사가 참석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가재는 게편이라 했듯 국민은 결국에는 일 잘하는 대통령의 소리에 귀 기울이게 될 것이다. 그러니 한강의 물이 흐르는 이치도 모르니 어찌 물결이 바람에 흐르는 것을 알 수가 있겠는가?

 

단연코 김건희 여사는 민주당의 가짜뉴스에 맞서지도 않는다. 한마디로 강물이 흘러가는 이치를 너무나 잘 아는 훌륭한 정치 여전사다. 한마디로 정말 멋진 여성이다. 누가 그렇게 할 수 있겠는가? 아무나 못한다. 침묵으로 대답하는 것은 용기와 지성이 있어야 할 수 있는 것이다. 인생이란 누구나 자신이 찾아야 하는 답처럼 꿈을 허구에 존재하기 보다 실재의 삶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노력하고 살아야 성공에 가까이 갈 수 있다.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15일(현지시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국빈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건희 여사는 인간의 삶을 아름답게 바라보는 눈을 가진 사람이다. 어떠한 어려움도 두려움도 이겨내는 굳은 의지가 있기 때문에 김건희 여사의 왼가슴에는 오늘도 내일도 태극기가 휘날리며 빛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건희여사 #패션잡지 #VOGUE #한국영부인 #패션 #트렌드라이프 #윤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