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 일본 후생노동성의 유연한 방역정책 비교해 보니...충격

"접종을 권유하고 있습니다만 , 강제는 아닙니다."
"동의가 있는 경우에 한해서만 접종이 행해집니다."
"후생성 직원의 90%가 접종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2/01/08 [20:59]

질병관리청, 일본 후생노동성의 유연한 방역정책 비교해 보니...충격

"접종을 권유하고 있습니다만 , 강제는 아닙니다."
"동의가 있는 경우에 한해서만 접종이 행해집니다."
"후생성 직원의 90%가 접종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2/01/08 [20:59]

[시사우리신문]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자에게 부스터샷을 3개월이 지나지 않은 국민들에게 강제로 권장하고 있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일본의 후생노동성의 유연한 방역정책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는 3월부터 청소년들에게까지 백신 접종을 강제로 권유하는 듯한 백신패스를 시행하고 있는 우리나라와 프랑스 정부와는 전혀 다른 일본후생노동성의 백신접종광고가 온라인에 공유되면서 확연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 코로나19와 백신의 진실을 다룬 다큐멘터리 'Hold On'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특히 한국과 프랑스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강화 홍보 영상과 백신패스를 강요하는 점에서 좌파 정권의 특성이 드러나고 있다는 점이 너무 유사하다는 것. 

 

▲ 일본후생노동성의 백신접종광고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일본후생노동성의 백신접종광고 상단 부분의 해석은 다음과 같다.  

 
"감염증 예방효과와 부작용리스크의 쌍방에 대해서 이해를 한 다음 자기의지로 접종을 받고 있습니다." 

"접종을 받으시려는분의 동의 없이 접종이 이루어지는것은 없습니다." 

"직장이나 주변분들에게 접종을 강제하거나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에게 차별적 취급을 하지 않도록 부탁드립니다."

  

자국민 개인의 선택권이 있음을 강조하는 일본의 배려가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현재 우리나라는 사회적거리두기 강화로 5인 이상 가족들과 외식이 금지되고 있는 상황이고 백신패스와 2차접종 완료자들의 대한 지나친 방역지침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는 상황이다.

▲ 코로나19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러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자는 3차 부스터샷을 국민들에게 권장하고 있다.특히 고위공직자와 질병청 관계자들의 백신 접종을 은폐하면서 국민들에게만 백신접종을 강요하는 것은 매우 부당하다. 

 
특히 오렌지색 부분의 일본후생노동성의 백신접종광고 내용을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접종을 권유하고 있습니다만 , 강제는 아닙니다." 

"동의가 있는 경우에 한해서만 접종이 행해집니다." 

"후생성 직원의 90%가 접종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일본 자국민 개인의 선택을 존중하고, 지나치게 권유하지 않는 모습은 우리나라와 너무나 대조적이다.특히 한국과 프랑스 정부는 임산부와 소아 청소년에게도 백신을 강요하고 있고 현재 법원에 의해 제동이 걸린 보건복지부, 질병청, 교육부 등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특히 후생성의 직원 90%가 접종을 하지 않았음을 밝히는 부분은 이례적이다. 반면 우리나라의 질병청과 교육부 정부는 자신들의 접종률을 전혀 밝히고 있지 않다.  

 
일각에서는 "문재인 정부는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더니 도대체 뭘로 이기겠단 말이냐? 기본적인 인권에 대한 마인드부터 지고 있다." "부스터샷을 강제적으로 권유하는 정부가 공산주의 말고 문 정부에도 있다.역시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의 백신접종은 다르다"라는 볼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