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방관자'란 김종인 말에 뿔나..."자기 밑으로 들어 오라는 거냐"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12/31 [17:17]

홍준표, '방관자'란 김종인 말에 뿔나..."자기 밑으로 들어 오라는 거냐"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12/31 [17:17]

[시사우리신문]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31일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김종인 위원장을 겨냥해 '김 위원장이 홍 반장님 보고 방관자적 자세라네요'라는 한 회원 글에 "자신의 무능을 다른 사람 탓한다"며 "방자하다"고 강한 불쾌함을 드러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김 위원장이 홍 반장님 보고 방관자적 자세라네요'라는 한 회원 글에 "방자하다. 이미 선대위 참여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앞서 김 위원장은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등이 경선 경쟁자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손을 잡은 것에 대해 "국민의힘의 문제가 바로 그거다"라며 "경선 과정에 참여한 사람들 하나같이 '정권교체를 외쳤는데 지금은 마치 자기네들은 전혀 관련 없는 사람처럼 방관자적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집념이 있으면 다 들어와서 협력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도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경선 경쟁자였던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들을 향해 아쉬움을 여실히 드러냈다.

 

이에 홍 의원은 6개의 댓글을 연속으로 달며 "나더러 정책도 방향도 다른 자기 밑으로 들어오라는 겁니까. 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며 "그걸 피해서 지역구인 대구선대위로 간 것이다. 중앙(선대위)에 있으면 매일 노선으로 의견이 갈릴 텐데 그게 무슨 대선에 도움이 되겠냐"고 따졌다.  

 

홍 의원은 "윤 후보 만났을 때 내 역할은 전했고 공유한 바 있다. 이준석 대표와 갈등도 정리 못 하면서 어찌 새로운 갈등을 유발하느냐. 어처구니없다"며 "벌써 질 때 대비해 변명할 구실만 찾지 말고 제 역할이나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고 겨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