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거리두기 또 다시 2주간 연장한 정부… "자영업 손실보상금 500만원 선지급"

"오미크론 선제적 대비"
"백화점·대형마트 방역패스 의무화"
"3·1부터 청소년 방역패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12/31 [17:12]

사회적거리두기 또 다시 2주간 연장한 정부… "자영업 손실보상금 500만원 선지급"

"오미크론 선제적 대비"
"백화점·대형마트 방역패스 의무화"
"3·1부터 청소년 방역패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12/31 [17:12]

[시사우리신문]2년전 오늘은 세계보건기구(WHO)에 최초로 코로나19 사례가 보고된 날 정부는 사적 모임 최대 인원 4명, 식당·카페 영업시간 9시인 현행 사회적거리두기 조치를 2주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 중앙재난안잔대책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이 코로나-19브리핑을 하고 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부겸 국무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정부는 영업시간 제한, 사적모임 축소 등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더 연장한다"며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방역패스를 의무화해,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한다"고 밝혔다. 또 "논란이 됐던 청소년 방역패스는 새학기가 시작되는 3월 1일부터 적용하되, 한 달간의 계도기간을 두기로 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특히 무서운 전파력을 가진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서 본격 확산되기 전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방역조치 연장과 관련한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과 관련해 "이번 거리두기 연장조치로 올 4분기에 이어, 내년 1분기 손실보상도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약 55만명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500만원을 우선 지급하고, 추후 보상액이 확정되면 정산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약속드린 100만원의 방역지원금도 지금까지 65만명에게 지급한 데 이어, 남은 분들에게도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이번 거리두기 연장조치로 우리 공동체는 2주간 더 일상과 생업을 조금씩 양보한 채, 방역에 집중해야 할 것 같다"면서 "앞으로 2주 동안 시민의식을 조금만 더 발휘해 주셔서 방역상황이 안정화된다면 방역조치 완화 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