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 옥중서신 출판

"거짓말이 모든 사람을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
"세월호 악성 루머 밝혀질 것"
예약판매 소식에 지지자·팬덤 구매 이어져
"찻잔 속 태풍에 그칠 것" 신중한 반응도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2/31 [17:09]

박근혜 전 대통령,'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 옥중서신 출판

"거짓말이 모든 사람을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
"세월호 악성 루머 밝혀질 것"
예약판매 소식에 지지자·팬덤 구매 이어져
"찻잔 속 태풍에 그칠 것" 신중한 반응도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1/12/31 [17:09]

[시사우리신문] 31일 0시를 기해 석방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30일 공개된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란 옥중서신을 모은 책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출판했다.

 

▲ 박근혜 전 대통령,'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 옥중서신 출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2017년 3월 탄핵 이후 지지자들이 옥중에 있는 박 전 대통령에게 보낸 서신과 이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답장을 엮은 책이다.

 

이 책은 제1장 2017년 - 하늘이 무너지던 해/제2장 2018년 - 끝없는 기다림/제3장 2019년 - 희망을 보았다/제4장 2020년 - 그리고, 아직/ 등 4개의 장으로 구성돼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책에서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사심을 가지고, 누구를 위해 이권을 챙겨주는 그런 추한 일은 한 적이 없다"고 밝히며, 국정농단 사건 재판과 언론보도 등 대해 일관되게 비판적인 입장을 드러내며 탄핵에 대한 억울함을 풀어냈다.

 

박 전 대통령은 또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고 엉킨 실타래도 한 올 한 올 풀려질 것으로 믿는다", 시간이 지나면 가짜와 선동은 그 스스로 무너지고 파괴된다는 믿음으로 참고 견디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수사를 이끈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다만 한 지지자가 보낸 답장에서 "어떤 사람을 평가할 때 그 사람이 걸어온 길을 뒤돌아 가보면 그가 어떤 사람인지를 알게 된다고 한다. 거짓말이 사람들을, 그것도 일부의 사람들을 잠시 속일 수는 있어도 모든 사람을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면서 "남을 속이려고 들면 들수록 더 깊은 거짓말의 수렁에 빠져버리는 평범한 이치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 나랏일을 맡을 수는 없다고 본다"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박근혜 "사심 갖고 누구 이권 챙겨주는 추한 일 한 적 없다"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세월호 참사는 하나의 종교가 되고 말았다'는 97년생 유모 씨의 편지에는 "세월호가 침몰했던 그 날의 상황은 너무도 충격적이라서 지금 다시 당시 상황을 떠올리는 것이 무척 힘들다"고 답장했다.

 

박 전 대통령은 "그날은 제가 몸이 좋지 않아서 관저에서 관련 보고를 받았다. 세월호가 침몰했던 당시 상황과 관련해 저에 대한 해괴한 루머와 악의적인 모함들이 있었지만 진실의 힘을 믿었기에 침묵하고 있었다"며 "감추려고 한 것도 없고, 감출 이유도 없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앞으로 많은 시간이 흐르면 어떤 것이 진실인지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억울함을 호소 했다. 덧붙였다.

 

한 예비역 장성이 보낸 편지엔 "제게 주신 말씀은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제가 대한민국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