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후보 아내 김건희 사과는 했지만.. '이상한 기자회견'이란 논란에 휩싸여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2/28 [19:24]

尹 후보 아내 김건희 사과는 했지만.. '이상한 기자회견'이란 논란에 휩싸여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1/12/28 [19:24]

[시사우리신문]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부인인 김건희씨가 지난 26일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허위 이력 논란에 대해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며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이 있었다" 고 공식 사과했으나 의혹 해명이나 사과보다는 남편 윤석열 후보와의 로맨스를 언급하며 동정표 얻기에 급급한 모습이었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김씨는 "사과가 늦어져서 죄송하다"라고 했는데, 사과 아닌 윤석열 후보와 자신과 관련한 이야기가 주종을 이뤘다.

 

김씨는 "제가 남편을 처음 만날 날, 검사라고 하기에 무서운 사람인 줄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는 늘 같은 옷을 입고 다니고 자신감이 넘치고 후배들에게 마음껏 베풀 줄 아는 그런 남자였습니다. 몸이 약한 저를 걱정하며 '밥은 먹었냐' '날씨가 추운데 따뜻하게 입어라' 제게 늘 전화를 잊지 않았습니다"라며 윤석열 후보와의 연애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김씨는 "남편이 저 때문에 지금 너무 어려운 입장이 됐습니다. 제가 없어져 남편이 남편답게만 평가받을 수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라도 하고 싶습니다. 저는 남편에 비해 한없이 부족한 사람입니다.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편 윤석열 앞에 제 허물이 너무나 부끄럽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런가하면 김씨는 결혼 후 겪었던 유산의 아픔을 털어놓기도 했다. 김씨는 "결혼 후 어렵게 아이를 가졌지만 남편이 직장 일로 몸과 마음이 지쳐 아이를 잃었습니다. 예쁜 아이를 낳으면 업고 출근하겠다던 남편의 간절한 소원도 들어줄 수 없게 됐습니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허위 이력 논란과 관련해서는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습니다. 잘 보이려고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습니다"라며 종전의 입장만 되풀이 했다. 

 

김씨는"모든 것이 제 잘못이고 불찰입니다"라고도 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이력을 허위로 적은 것인지 따로 설명하지 않았고, 법적 책임을 지겠다는 말도 없어 당 안팎에선 "개사과와 도긴개긴"이라는 맹 비판을 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