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준석 갈등에 초선의원 긴급총회… '이준석 사퇴' 주장도

윤석열 지지율 '빨간불'...."후보 중심으로 단합해야"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12/28 [19:17]

윤석열·이준석 갈등에 초선의원 긴급총회… '이준석 사퇴' 주장도

윤석열 지지율 '빨간불'...."후보 중심으로 단합해야"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12/28 [19:17]

[시사우리신문]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긴급 총회를 열고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후보를 중심으로 당이 단합해야 한다는 의견을 이준석 대표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초선의원 간사를 맡은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초선의원 비공개 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최근 언행으로 인한 여러 문제를 중점으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우리 당이 대선 승리를 위해 어떤 일이 있어도 후보 중심으로 움직여야 한다, 단합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대전제에는 모든 참석한 의원들이 동의했다"며 "구체적인 방법을 놓고는 '설왕설래'가 있었다"고 말했다. 

 
일부 의원들은 이 대표에게 사퇴를 요구하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정 의원은 "화합하는 좋은 모양새로 가자는 분도 있었고, 그보다 강경하게 말하는 분 있었다"고 했다. 사퇴 제안 여부에 대해선 "NCND((neither confirm nor deny,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빠른 시일 내에 당대표를 만나 뵙고 오늘 있던 논의 내용을 전달할 것"이라며 "대선 승리를 위해 (이 대표가)여러 가지 자중해주실 건 자중해주시고, (대선) 승리를 위해 힘을 모아달라는 말씀을 드리러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초선의원 총회에는 정 의원을 비롯해 국민의힘 소속 초선 57명 중 절반 정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선대위 회의에서 이 대표를 겨냥해 '자중하라'는 메시지를 냈다.

   

윤 후보는 "이제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아서 비상 상황이고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누구도 제3자적 논평가나 평론가가 되어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