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사적 모임 4인으로 제한 "일상회복 45일 만에 멈춰"

신윤복 기자 | 기사입력 2021/12/16 [12:13]

전국 사적 모임 4인으로 제한 "일상회복 45일 만에 멈춰"

신윤복 기자 | 입력 : 2021/12/16 [12:13]

▲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신윤복 기자]모레(18일) 새벽 0시부터 전국에 걸쳐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4명으로 제한되는 등 지난달 1일 시작된 단계적 일상회복이 45일만에 멈췄다.
 
이에 따라 각종 시설의 영업시간도 전국적으로 종류에 따라 오후 9~10시로 제한되고 식당 카페의 경우 백신 접종완료자만 4명까지 이용이 가능하며, 미접종자는 혼자서 이용하거나 포장, 배달만 허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서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존에는 사적모임 허용인원은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이었고 유흥시설을 제외한 모든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도 제한이 없었다.
 
김 총리는 이날 위험도가 높은 유흥시설 등과 식당, 카페 등은 모레부터 밤 9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영화관, 공연장, PC방 등은 밤 10시까지 영업이 제한되며, 청소년 입시학원 등은 예외를 두기로 했다.
 
김 총리는 이 밖에 대규모 행사, 집회의 허용인원을 줄이고, 일정 규모 이상의 전시회, 박람회, 국제회의 등에도 방역패스를 확대적용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은 토요일인 모레 새벽 0시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16일 간 적용되며, 연말에 방역상황을 다시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영업시간 제한으로 입게 되는 직접피해에 대한 손실보상과 함께, 방역패스 확대 등에 따른 현실적 어려움에 대해서도 '방역지원금' 명목으로 좀 더 두텁게 지원해 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60살 이상 어르신의 3차 접종이 매우 시급한 과제라며, 접종이 완료될 때까지 외출과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총리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하루 빨리 확산세를 제압해야만 이번 고비를 넘어설 수 있다면서, 지금 중요한 것은 대면접촉을 줄이고 가능한 마스크를 벗는 시간을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멈춤'의 시간 동안 의료대응 역량을 탄탄하게 보강하겠다면서, 연말연시 모임을 자제할 것과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도 줄여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