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주민.환경단체 "SK 서구청에 수소플랜트 13,000평 허가 신청... '환경부 깐부'?"

김혜령 기자 | 기사입력 2021/12/15 [14:51]

인천 서구 주민.환경단체 "SK 서구청에 수소플랜트 13,000평 허가 신청... '환경부 깐부'?"

김혜령 기자 | 입력 : 2021/12/15 [14:51]

 SK인천석유화학 공장 인근지역 주민들과 인천 환경, 시민단체들은 15일 오전 "서구청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 2021.6.30. SK E&S(수소사업 모기업) 전 환경부 차관 인사‧보상위원회 위원장 선임

-  SK 서구청에 수소플랜트 13,000평 허가 신청 중...2021.11 서구청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 입법

 

[시사우리신문] SK인천석유화학 공장 인근지역 주민들과 인천 환경, 시민단체들은 15일  "서구청은 지난 2019.06 SK건설이 SK 인천석유화학 공장 내440KW, 26평 정도 소규모 수소 연료전지발전시설 건축 허가를 신청했지만 3가지 사유를 들어 허가 불허했다"는 내용을 지적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날 오전 인천시 서구청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구청에 허가불가, 기각하더니 '환경부 깐부'다라며 지원 의혹을 제기했다 

 

주민.환경단체들은 3가지 불허 내용과 관련하여 첫째, 향후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 추가 설치가 예상되는 등, 장래에 확장 가능성이 있어 기존 도시계획시설을 설치ㆍ이용하거나 장래 확장하는데 지장을 초래할 우려와 SK인천석유화학은 유류 저장 또는 송유시설 토지인데다, 이 발전시설은 향후 추가 시설 확장이 예상되기 때문에 예외적 허용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둘째, SK인천석유화학 공장에서 발생한 시설,화재(낙뢰),안전 대책 미흡과 악취 등으로 환경,안전의 민원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점과 이런 상황에서 추가로 수소연료발전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기존 도시계획시설인 ‘유류 저장,송유 설비’의 안전과 환경에 문제점을 가중시킬 우려가 있으며, 기존 시설의 안전과 환경 불안요소를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마지막 세번째는 "수소연료발전시설을 포함해 새로운 사업을 할 경우 계획 입안 초기부터 환경성과 안전성에 대해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소통을 원활하게 해 주민 수용성을 높인 후에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하면서 불허했다"고 언론보도를 인용했다.

 

김선홍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상임대표는 이날 "서구청이 지난 2019.6 SK건설이 신청한 26평 정도 소규모 수소연료전지발전시설 건축 허가를 향후 확장가능성과 SK인천석유화학 공장에서 발생한 시설 화재(낙뢰) 안전 대책 미흡과 악취 등으로 환경적으로나 안정성 등의 문제로 허가불가 했는데, 2021.11 서구청은 돌연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입법 발의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상임대표는 "서구청이 돌변한 이유가 2021.6.30. SK E&S(수소사업 모기업)에 전 환경부 차관이 인사‧보상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임되고, 이재현 서구청장과 환경부 전 차관은 환경부에서 고위공무원직을 함께 수행한 경력을 적시하면서 “환경부 깐부”니깐 허가불가, 기각에서 조례까지 신설해서 지원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김 대표는 서구청이 “환경부 깐부” 의혹에서 벗어나려면 26평 소규모 수소 연료전지발전시설 500배인 SK인천석유화학 공장 내 13,000평 수소플랜트 사업 허가신청을 절대로 허가해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보영 SK인천석유화학 이전추진주민협의회 대표도 "지난 2013년9월과 10월 SK 인천석유화학 파라자일렌(PX)공장 증설 반대 주민들의 집회사진을 설명하면서 수많은 주민들의 반대도 있었고, 더 기가막힌건 2014년 지방선거에 구청장 공천을 받지 못한 구청장이 퇴임 10일전에 파라자일렌(PX) 증설 준공허가 승인을 내주고 먹튀한 사건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10개월 후인 2015.4.6. 중국 장저우 파라자일렌(PX)있었고 그 폭발사고 진동이 50Km까지 진동을 느꼈고 30,000여명이 대피한 사고가 있었다면서 SK가 수소사업은 안전하다고 강조하지만 SK공장 200m에 학교와 주택들이 밀집되어 있는 곳에서 공장을 가동하는 것은 전 세계 어느 곳에도 없으며 인천에 있는 SK공장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대표는 "휘발유공장, 폭발력이 강력한 파라자일렌(PX) 공장도 불안한데 수소의 저장이나 이동시 문제가 발생하여 혹여 폭발하면 수소 저장탱크, 배관 등 연쇄반응이 우려되어 엄청난 피해가 예상되기에 SK공장 전체가 조속히 이전해야 한다"고 강력 주장했다.

 

이들 주민.환경단체들은 기자회견 후 서구청에 수소 연료전지발전시설, 수소연료공급시설, SK 13,000평 수소플랜트, 수소충전소 등 4개 부문의 안전성과 위험성 공개와 서구 수소충전소 구축계획을 제시하라고 문서를 접수시켰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SK정문앞 주민과 SK인천석유화학 이전 추진주민협의회,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사)에버그린, 기업 윤리경영을위한 시민단체협의회, 경서 환경봉사단 등이 기자회견에 참여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