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신대병원, 장기기증 생명나눔 희망등록 캠페인 개최

안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1/03 [14:48]

고신대병원, 장기기증 생명나눔 희망등록 캠페인 개최

안민 기자 | 입력 : 2021/11/03 [14:48]

[시사우리신문]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오경승)이 11월 1일부터 5일까지 5일간 장기려기념암센터(6동) 중앙로비에서 병원 이용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2021년 장기기증 희망등록 캠페인’을 진행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과 함께 개최한 이번 행사는 장기기증 방법과 절차에 대한 설명과 홍보를 통해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기증문화를 활성화 하기 위해 마련됐다.

 

고신대병원은 캠페인의 일환으로 중앙로비에 장기기증으로 새 생명을 얻은 사연을 소개하는 생명나눔 사연 전시회를 개최하고, 기증 희망자가 현장에서 장기기증 등록 신청을 할 수 있는 부스도 마련했다.

 

▲ 장기기증원(두번째 이정림 본부장과 세번째 임학 고신대병원 장기기증센터장)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캠페인 이틀째인 2일에는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응원 커피트럭과 함께 방문하여 간식과 커피를 의료진에게 나눠주며 생명나눔에 최일선에 있는 의료진에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고신대병원 장기이식센터 임학 소장은 “이번 캠페인에 관심 가져준 환자 및 보호자, 병원 교직원 모두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장기이식센터․장기이식연구소를 통해 이식 환자들이 최고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기이식은 간담췌외과․이식외과․신장내과․비뇨의학과 등의 진료과와 간호분과, 지원분과 의료진이 함께 만들어내는 오케스트라 의료로 불리운다.

 

한편, 고신대병원은 1983년 지역에서 가장 먼저 인공신장실을 개소하고, 1984년 12월 부산․경남 최초로 신장이식을 성공했다. 또한 최근 간 이식팀(간담췌외과․이식외과)은 대구에서 열린 아시아 이식학회에서 부산 울산 경남지역 최초 사례로 복강경을 이용한 간 기증자 수술에 대한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