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관광도시 태백시,‘지프 와일드 트레일’주관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8/30 [19:46]

산악관광도시 태백시,‘지프 와일드 트레일’주관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1/08/30 [19:46]

[시사우리신문]태백시(시장 류태호)는 산악관광도시로의 도약을 꿈꾸며 스텔란티스코리아가 주최하는 국내 최초‘지프 와일드 트레일’행사를 주관한다.

 

시는 평균해발고도 902.2m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고원도시에서 가장 짜릿한 오프로드 코스로 색다른 트레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 산악관광도시 태백시,‘지프 와일드 트레일’주관

 

태백시, 강원도관광재단 그리고 스텔란티스코리아의 지프 마케팅팀과협업으로 추진되는 이번 지프 와일드 트레일은 매봉산 바람의 언덕, 운탄도로, 산악도로 등 25.933㎞의 길이에 달하는 새로운 코스로준비된다.

 

최고 경사각 34.4%에 달하는 최고 난도의 코스 뿐 만 아니라, 청정 하늘을 벗삼아 은하수를 쫓아 달리는 함백산 일대의 야간 드라이빙은이번 트레일의 백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프 와일드 트레일은 9월 9일부터 14일, 25일부터 26일까지 약 8일간 지프 랭글러, 글래디에이터 그리고 신차인 랭글러 4xe 오너 등, 총 40팀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4 그룹으로 나뉘어 참가한다.

 

4개의 코스를 모두 정복한 이들에게는 해당 지역의 지도 라인과 등고선등트레일을 통해 거쳐온 여정이 새겨진 ‘트레일 인증 배지’와 기념품이제공된다.

 

산악관광도시, 청정에너지 자립도시인 태백시는 지프의 첫 전동화 모델이자 친환경 PHEV SUV인 ‘랭글러 4xe’출시를 기념해 추진되는첫 번째 지프 와일드 트레일의 최적지로 ‘제로 에미션 프리덤(Zero Emission Freedom,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차)’을 지향하는 지프의 첫 전동화 비전을 실현시키기에 손색없는 최적의 장소이다.

 

류태호 태백시장은“강원도의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가는 강원도관광재단과, 가보지 않은 미지의 길에 도전하는 지프의 정신을 가장 잘보여줄 수 있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태백에서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산악 관광의 새로운 테마들을 지속 발굴하고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