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사모, ‘다함께 자유당’ 창단 발기인 대회 개최... "전국이 ‘정의와 공정’의 구국의 들불이 되어 국민들과 함께 확산 될 것"확신

오는 27일 오후 2시, 인천시 도화동 '국일정공 생활체육관'에서 개최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5 [12:15]

윤사모, ‘다함께 자유당’ 창단 발기인 대회 개최... "전국이 ‘정의와 공정’의 구국의 들불이 되어 국민들과 함께 확산 될 것"확신

오는 27일 오후 2시, 인천시 도화동 '국일정공 생활체육관'에서 개최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03/25 [12:15]

[시사우리신문]“이게 나라냐?”나라를 구해야 한다는 절박감과 시대적 사명감을 갖고 모인 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윤사모) '민초(民草)'들이 전국에서 모여 한마음 한 뜻으로 ‘다함께 자유당’ 창단 발기인 대회 개최로 전국이 ‘정의와 공정’의 구국의 들불이 되어 국민들과 함께 확산 될 것을 확신했다. 

 

▲ 다함께자유당(가칭)로고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모임인 윤사모가 오는 3월 27일 개최되는 ‘다함께자유당(가칭)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에서 ‘자유1000인 위원회’ 결성을 도전한다고 25일 밝혔다. 

 

전국 윤사모 '민초(民草)'들로 구성된 이번 창당발기인대회는 오는 27일 오후 2시, 인천시 도화동 '국일정공 생활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윤사모 홍경표 중앙회장은 “서울 여의도가 아닌 인천에서 발기인대회를 개최하는 명분은 6.25 한국전쟁 당시 UN군 최고사령관으로 부임해 인천상륙작전을 지휘했던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이 대한민국을 공산화 직전 위기에서 북한군의 허리를 차단하여 위기에 구했듯이 우리 '다함께자유당' 도 이런 의미에서 인천에서 시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다함께자유당' 창당준비는 일체 외부 도움 없이 순수한 '민초(民草)'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창당)준비를 진행했다”며“윤 前총장과의 교감은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발기인대회 행사는 "집합금지 명령에 따른 100인 이내의 참석으로 진행된다“며, ”중앙회 관계자를 비롯한 전국의 지역 위원장들이 참석한다고 밝히고 외부인사 초청은 없을 것"이라고 말하면서“이번 창당은 국민적 분노와 저항이 담긴 '자유 민주화' 운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사모는 기존 정당·정치 시스템인 중앙 하향식 당 권한을 지역협의회로 분산하고자 블록체인 방식의 정당 활동을 추구할 방침이다.

 

권력과 자본에 흔들림 없는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국민이 주도하는 정당'의 면모를 굳건히 세워, 절대 소수가 절대다수의 삶의 질을 결정짓는 기존 정당과 정치 시스템의 판을 바꾸려는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윤사모는 오는 27일 인천에서 중앙당 창당 발기인대회를 시작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고에 기반한 '충청 대망론'에 힘을 싣고자 대전에서 시·도당 창당발기인대회를 열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