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후보 경선, 서울시장에 오세훈 전 시장, 부산시장에 박형준 확정

오세훈 후보 최종 득표율 41.64%, 나경원 전 의원의 득표율 36.31% 획득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1/03/04 [09:45]

국민의힘 후보 경선, 서울시장에 오세훈 전 시장, 부산시장에 박형준 확정

오세훈 후보 최종 득표율 41.64%, 나경원 전 의원의 득표율 36.31% 획득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1/03/04 [09:45]

[시사우리신문]제1야당 국민의힘의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후보 경선에서 서울시장에 오세훈 전 시장, 부산시장에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각각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 서울시장 보궐선거 본선에 진출하게 된 오세훈 후보는 최종 득표율 41.64%를 획득했다.     ©자운


4일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본선에 진출하게 된 오세훈 후보는 최종 득표율 41.64%를 획득했다. 양강 구도를 형성했던 나경원 전 의원의 득표율 36.31%를 5.33%포인트 차로 앞섰다.


지난 2~3일 이틀 동안 전화 ARS를 통해 진행된 일반 시민 100% 여론조사와 여성·정치신인 후보 가산점 10% 등이 반영된 결과다. 이밖에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16.47%, 오신환 전 의원이 10.39%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부산시장 박형준 후보는 최종 득표율 54.40%로 과반 지지를 얻어 최종 후보로 결정됐다. 뒤이어 박성훈 전 부산 경제부시장이 28.63%, 이언주 전 의원이 21.54%의 득표율을 얻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