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병원, 3주기 의료기관 인증 획득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15:15]

대동병원, 3주기 의료기관 인증 획득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1/02/15 [15:15]

[시사우리신문]대동병원(병원장 박경환)은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에서 주관하여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임영진)이 실시한 3주기 평가에서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대동병원은 지난 2016년 2주기 인증에 이어 연속으로 인증을 획득하였다.

 

대동병원은 의료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환자안전 및 적정 수준의 의료 질을 달성하였음을 인정받아 인증을 획득했으며 이번 평가는 2024년 9월 1일까지 4년간 유효하다.

 

▲ 대동병원 전경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의료기관 인증평가는 환자안전 및 의료 질 향상을 위해 의료기관의 지속적·자발적인 노력을 유도해 환자들에게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제도이다. 특히 이 제도는 과거 공급자 중심의 의료문화를 환자 중심의 의료문화로 전환시키는데 큰 공헌을 하였다.

 

평가는 병원의 규모에 따라 조사 범위가 달라지며 대동병원은 300병상 이상의 종합병원 분야로 지난해 11월말 총 5인의 조사위원이 4일간 ▲기본가치체계 ▲환자진료체계 ▲조직관리체계 ▲성과관리체계 등의 인증기준을 충족하는지 조사하여 절대평가로 인증 여부를 평가했다.

 

대동병원 박경환 병원장은 “코로나19 유행 기간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전 직원이 본업 외 코로나 감염 예방 업무를 보는 가운데 3주기 인증평가까지 겹쳤지만 지치지 않고 환자안전 및 의료 질 향상에 노력해 준 직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에게 신뢰받을 수 있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대동병원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의료기관 인증평가를 주관해 준비한 적정관리실 김수형 실장(순환기내과 전문의)은 “의료기관에서 최우선으로 둬야 하는 것이 환자안전인 만큼 이번 3주기 평가는 2주기보다 모든 면에서 강화된 심사 과정을 거쳤고 이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아 기쁘다”며, “4년 주기로 진행되는 평가지만 인증 유효기간 중에도 자체 평가 등을 실시해 인증원에 결과 제출을 해야 하며 인증 후 중간현장조사를 진행하는 만큼 평소에도 환자안전 및 의료 질 향상을 위해 전 직원이 철저히 준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동병원은 지난해 12월 3주기 의료기관 인증평가 준비에 관심을 가지고 병원 발전에 기여한 직원을 추천받아 심의를 거친 후 소아청소년과 손병희 교육수련부장, 정형외과 김영준 과장 등에게 유공 표창을 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