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사과 꽃눈 분화율 감소에 따른 전정 주의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4:07]

음성군, 사과 꽃눈 분화율 감소에 따른 전정 주의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1/01/26 [14:07]

[시사우리신문]음성군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사과 꽃눈 분화율이 평년 대비 낮을 것으로 예상돼 전정에 주의를 당부했다.

 

사과연구소에서 사과 주산지 6개 시·군 관측농가 9개소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꽃눈 분화율이 후지는 54%, 홍로는 67%로 이는 평년 대비 87.4%, 98%로 꽃눈 분화율이 낮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 음성군, 사과 꽃눈 분화율 감소에 따른 전정 주의

 

꽃눈 분화율이 평년보다 낮은 것은 지난해 여름 긴 장마와 태풍으로 인해 햇볕이 부족했고 이로 인한 저장양분 축소가 원인으로 분석된다.

 

꽃눈 분화율은 사과나무의 꽃눈이 형성되는 비율로 전정 정도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기준이 된다.

 

관내 농가는 이번 조사결과를 참고해 꽃눈 분화율을 조사한 뒤 전정 정도를 결정해야 한다.

 

꽃눈 분화율을 조사하려면 수세가 중간 정도인 나무를 선택해 나무의 동서남북 방향에서 성인 눈높이에 달린 열매가지의 눈을 50~100개 정도 채취한 후, 채취한 눈을 날카로운 칼로 세로로 이등분해 꽃눈인지 잎눈인지 확인해야 한다.

 

채취한 꽃눈 비율이 60% 이하인 경우에는 열매가지를 많이 남기고 60~65% 정도면 평년처럼 전정하면 된다.

 

65% 이상이면 평년보다 전정 정도를 많이 해서 불필요한 꽃눈을 제거한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는 안정적인 사과를 생산할 수 있도록 꽃눈 분화율을 확인한 뒤 전정을 진행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