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품질 페트 재생원료 10만톤 달성 위해 유통업계 동참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20:35]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 10만톤 달성 위해 유통업계 동참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1/01/19 [20:35]

[시사우리신문]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022년까지 10만톤 이상의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의 국내 생산을 달성하기 위해 유통업계 최초로 홈플러스(주)와친환경재생원료 사용 확대를 공동으로 선언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1월 19일 오전 홈플러스(주) 강서점(서울 강서구등촌동 소재)에서 김웅 홈플러스(주) 전무,송재용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과함께 ‘2025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확대’ 공동 선언 협약식을 가졌다.

 

▲ 재생원료 사용 품목

 

홈플러스(주)는 2025년까지 재생원료 사용이 가능한 포장재에국내산페트 재생원료를 30% 이상 사용하고,포장재 사용 시 재활용성을 우선 고려하여 2025년까지 전환가능한 품목을 재활용이 쉬운 재질과 구조로 개선하기로 했다.

 

이번 선언은 홈플러스(주)가 국내 유통업계 중 최초로 재생원료 사용목표를 선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환경부는 양질의 재생원료 공급과 재활용이 쉬운 재질‧구조의 포장재생산을 위한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 재질‧구조 개선 사례

 

지난해 12월 25일부터 전국 공동주택에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이시행되고 있으며, 선별-재활용업계에서도 고품질 재생원료 생산을 위한 시설개선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2022년까지 10만톤 이상의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의 국내 생산이 달성되면 그간 수입되던 폐페트와 재생원료(2019년 7.8만톤) 물량을전량대체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의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수출 시장에도 확대되도록 수요처를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의류 등 세계 시장에서 재생원료 사용이확대되고 있는 만큼, 국내 고품질 재생원료 시장이 조기에 형성되기위해서는 홈플러스(주)와 같이 국내 기업들의 선도적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24일 탈플라스틱 대책을 발표했고, 핵심과제인 플라스틱의 고부가가치 재활용 확대를 위해 제도개선과 기업 지원을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