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1월말까지 연장...2월 부터는 2주 간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지정

헬스장,노래연습장 제한 허용... 카페 매장에서 음식물 허용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6 [20:57]

정부,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1월말까지 연장...2월 부터는 2주 간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지정

헬스장,노래연습장 제한 허용... 카페 매장에서 음식물 허용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01/16 [20:57]

[시사우리신문]창원시 허성무시장은 지난해 11월말 부터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상향 조정했다. 각 지자체 단체장이 주도했던 사회적거리두기가 도지사로 이관되면서 경남도 전역이 2단계를 유지하고 있는 상태다.이러한 가운데 정부는 2021년 새해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 단계·비수도권 2단계)를 2주 연장해 소상공인들과 국민들을 코로나19 방역으로 통제하게 됐다.

▲ 김희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1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지자체 코로나19 예방접종 준비상황 영상 점검회의』를 갖고 있다.



정부가 16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 단계·비수도권 2단계)를 2주 연장하고, '5인 이상 모임 금지' 및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조치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헬스장과 노래연습장에 대해서는 이용시간과 인원을 제한하는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고 카페에서도 매장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하는 등 일부 시설에 대한 방역 조치는 완화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16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거리두기 조정 방침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수도권 내 단란주점과 클럽, 홀덤펍 등 유흥시설을 제외한 집합금지 업종의 조건부 운영 재개를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문을 닫았던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은 인원을 8㎡당 1명으로 제한하는 조건하에 운영을 허용키로 했으며 학원도 기존 '동시간대 교습인원 9명 제한'을 '8㎡당 1명'으로 변경했다.

 
수도권 노래연습장은 소독 후 30분 뒤 손님을 받아야 하고, 8 제곱미터당 1명씩 인원 제한이 적용됩니다.

 
카페도 식당과 마찬가지로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취식을 허용하기로 했고, 스키장 내 식당 등 부대시설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정부는 또 교회의 예배활동에 대한 조치도 완화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 교회는 전체 좌석수의 10% 이내, 비수도권은 좌석수의 20% 이내 에서 대면 예배가 허용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설 연휴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만큼 2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 간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지정했다.설연휴 기간동안 철도 승차권은 창가 좌석만 판매하고 고속도로 통행료 부과가 검토된다. 

 
고궁 및 박물관 등은 사전예약제를 통해 적정 이용자 수를 관리하고 봉안시설은 설 명절 전후 총 5주간 사전 예약제를 실시토록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