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AI 확인.오리 4만6천수 긴급 살처분 후 랜더링

동물위생시험소, 진주 육용오리 출하 전 검사시 발견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1/01/09 [11:42]

진주 AI 확인.오리 4만6천수 긴급 살처분 후 랜더링

동물위생시험소, 진주 육용오리 출하 전 검사시 발견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1/01/09 [11:42]

 

해당농장 포함 3Km내 긴급 살처분 랜더링(퇴비화)하기로

도청 보도자료 제목엔 '살처분', 본문엔 '퇴비화' 혼선, 본지지적에 '급수정'

육용오리 AI가 3년6개월만에 경남에서 발생해 관계당국이 긴급 조치에 들어갔다. 경남도(도지사 김경수)9일 오전 진주시 수곡면 소재 육용오리 사육농장에서 AI 의사환축(H5항원검출)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 제목엔 '살처분 후 매몰', 본문엔 '랜더링(퇴비화)' 어느 것이 맞는 지 혼선을 갖게 하는 경남도의 진주 AI관련 보도자료.



도는 해당농장 포함 인근
3Km내 사육중인 27농가 46천여 수에 대해 오늘 중으로 긴급 살처분 후 랜더링(퇴비화)할 방침이다. 그런데 본문에는 살처분 후 '퇴비화' 방침이라 표기하고, 제목엔 '매몰'로 적시해 혼선을 빚고 있다. 동물방역과 직원은 "보도자료 제목의 매몰은 잘 못 된 것이고 랜더링(퇴비화)가 맞다"며 "즉시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도 소통기획관실은 이날 오후 1시경, 제목과 부제목의 '매몰'을 삭제한 보도자료를 재 배포했다.

 

도는 8일 오후 11시경, 동물위생시험소로부터 도축 출하 전 예찰검사 결과를 보고받은 즉시 발생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하여 해당농장에 대한 이동통제를 실시하고, 축산 내외부 및 인근 도로에 일제 소독을 실시했다.

 

아울러 10km 방역대내 가금류 333농가에서 사육 중인 97천여 마리에 대해 이동을 제한하고, 가금에 대한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토록 하였다. , 방역전담관을 파견하는 등 행정인력을 총동원하여 매일 농가 주변 생석회도포 여부, 농가 내부 소독실시 여부, 방역시설 구비여부를 점검하게 할 방침이다.

 

이번 ‘H5확인에 따라, 경남도는 진주시와 함께 살처분전문업체와 공무원 등 70여명을 동원하여 신속히 예방적 살처분에 나섰다. 발생농가에 대한 살처분은 24시간 내 최대한 신속히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 선제적 AI 전파 차단을 위해 발생 접경지역에 이동통제 초소 3개소를 설치하고, 의사환축 발생농장과 역학적으로 관련된 농장은 즉시 이동제한 및 예찰을 실시하도록 지시했다.

 

추가방역 강화조치로, 방역지역 해제 시까지는 관내 전통시장의 가금판매소 등을 대상으로 생가금 유통을 금지하고, 방역대 내 100수 미만의 소규모 가금사육농가에 대한 수매·도태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H5형 확인에 따라 고병원성 AI 확진 여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최종 판정하게 되며, 12일경 나올 전망이다.

 

경남도는 추가확산방지를 위해 도내 전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점검 및 예찰을 실시하며 개별농가 방역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고 발생지 인근 주변도로 통제초소 추가설치, 농가와 철새도래지 주변을 매일 소독실시하는 등 총력대응 체계를 구축해나간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