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시장, 힘들어도 방역수칙과 거리두기 지켜야 한다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2/10 [14:35]

조길형 시장, 힘들어도 방역수칙과 거리두기 지켜야 한다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0/12/10 [14:35]

[시사우리신문]조길형 충주시장이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들지만, 상황이 엄중한 만큼, 정부의 지침에 따라 방역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켜야 코로나 상황을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10일 열린 정책토론 영상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자영업종, 종교시설 등 고통을 겪고 계신 시민들께 위로와 이해를 구하고 현장 점검 시 거리두기 형평성 호소 등 모순이 되는 내용을 충북도 등 상급 기관에 잘 전달해서 개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조길형 시장, 힘들어도 방역수칙과 거리두기 지켜야 한다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또한, 수해복구 현황에 대한 내용을 청취한 후 “농사철 도래 전에 토사 제거, 수로 복구 등 현장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분들이 가장 시급하게 필요로 할 부분을 정확하게 파악해 신속하게 해결해 드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수해로 힘들어하고 있는 현장의 상황을 개선해야 진정한 복구라고 할 수 있다”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피해 주민이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달 들어 위험도가 급증하고 있는 고병원성 AI에 대해서도 “언제라도 지역 내에 AI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예방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선제적인 방역 실천으로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라”고 주문했다.

 

조 시장은 “재난재해에 대한 대응책이 자칫 과도하게 느껴질지라도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임을 잘 설명해 달라”며 “위기 대응에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준 시민들을 격려하고 자발적인 동참을 이어갈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