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尹총장은 秋장관을 소환조사하라...北지원은 여적죄 사형밖에 없다.

"秋장관은 尹총장을 끌어내리지 않으면 자신들이 죽는다는 위기감을 느낀 것 같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7:10]

김진태,尹총장은 秋장관을 소환조사하라...北지원은 여적죄 사형밖에 없다.

"秋장관은 尹총장을 끌어내리지 않으면 자신들이 죽는다는 위기감을 느낀 것 같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11/26 [17:10]

[시사우리신문]김진태 전 국회의원이 26일 페이스북을 통해"윤석열에겐 운명의 시간이 다가왔다"며"추미애를 소환조사하라. 장관의 직권남용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저격하면서"문재인이 `우리 총장님은' 권력의 눈치를 보지말고 수사하라고 했었다"며'지금이 바로 그때다. 현직대통령도 수사했는데 법무장관이라고 망설일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전 의원은 "추미애가 윤석열을 직무정지시켰다"며"난 원래 尹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지만 이건 너무 심했다"고 밝혔다.

 

▲ 김진태 전 의원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이어 "秋는 이제 체면이고 뭐고 尹을 끌어내리지 않으면 자신들이 죽는다는 위기감을 느낀 것 같다"며"울산부정선거에 라임 옵티머스사태는 약과다"라고 게재했다.

 

그러면서"북한에 원전을 지원하는 문건까지 발견됐다. 그렇게 문제가 많다는 원전을 핵무기를 가진 北에 지원해 주겠다니. 이건 차원이 다르다"며"여적죄(與敵罪)가 될 수 있다. 여적죄는 사형밖에 없다"고 주장했다.형법 제93조의 `여적죄`는 적국과 합세해 대한민국에 항적한 자를 처벌하는 규정이다.

 
김 전 의원은 "검사들은 더는 참으면 안 된다"며 "총장이 직무정지되면 법에 따라 일하려는 검사들이 직무정지 되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권력에 아부하는 검사들만 활개 치게 된다"면서 "이러려고 검사된 건 아니지 않느냐"고 성토했다.

 
이어 "당장 평검사회의를 소집해서 항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윤석열에겐 운명의 시간이 다가왔다"며"추미애를 소환조사하라. 장관의 직권남용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저격하면서"문재인이 `우리 총장님은' 권력의 눈치를 보지말고 수사하라고 했었다"며'지금이 바로 그때다. 현직대통령도 수사했는데 법무장관이라고 망설일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