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윤, 민주당은 국민생명보다 호남 음서제 공공의대가 먼저냐?

전 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호남 공공의대에 설계비 삭감 앙심에 ‘무산’ 위기

김욱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3:59]

강기윤, 민주당은 국민생명보다 호남 음서제 공공의대가 먼저냐?

전 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호남 공공의대에 설계비 삭감 앙심에 ‘무산’ 위기

김욱 기자 | 입력 : 2020/11/25 [13:59]

전국민 접종예산 9650억원 다시 증액해 국민생명 지켜야.. 

 

[시사우리신문]내년 전 국민이 무상으로 중국코로나 백신 접종을 할수 있는 예산이 민주당의 ‘호남 공공의대 설계비 예산 삭감 앙심’에 막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창원 성산구. 보건복지위 간사)는 25일 보도자료에서 “정부가 전 국민의 60%에 해당하는 3000만명분의 코로나 백신 확보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전 국민(5184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백신 구매비를 내년 정부예산에 선제적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앞서 보건복지위원회 예결소위에서 전 국민이 코로나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9650억원을 신규 반영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예결소위는 지난 10일 모든 국민 대상 코로나 백신 접종 예산 9650억원이 반영된 내년도 정부예산안을 의결했다. 즉 당초 코로나 백신 접종 예산은 정부예산안에 포함되어 있지 않았지만, 강 의원이 최초 제안해서 관련 예산 9650억원을 신규로 포함시킨 것이었다. 

 

그런데 민주당측은 전북 남원 공공의대 설계비 예산 2억 3천만원이 삭감된 것을 두고,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소위 결과를 수용할수 없다는 입장을 보여 이 예산은 국회 예결특위에 회부되지 않게 될 전망이다. 즉, 민주당이 시·도지사나 시민단체의 추천만으로 입학할수 있는 ‘전라도의 공공의대’ 설립 설계비 삭감 때문에 국민의 생존권마저 박탈했다는 것이다. 

 

강기윤 의원은 “복지위 예결소위에서 전 국민 백신 접종비를 반영하는 것으로 합의했지만 공공의대 설계비 삭감 논란으로 복지위 전체회의를 통과하지 못하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예결특위에서라도 전 국민 백신 접종비를 다시 증액해서 내년도 정부예산이 국민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예산이 될 수 있도록 민주당과 정부의 전향적인 협력 및 조치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욱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