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마산 3.15 부정선거가 4.15 부정선거로 60년 만에 우리 어깨 위에 놓여져 있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21:43]

민경욱"마산 3.15 부정선거가 4.15 부정선거로 60년 만에 우리 어깨 위에 놓여져 있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0/11/23 [21:43]

[시사우리신문]4.15 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 민경욱 상임대표가 마산 3.15부정선거를 이야기하며 "그들이 목숨을 바쳐 지키려 했던 가치는 무엇이었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바로 공정한 선거였습니다"라고 강조했다.

▲ 민경욱 페이스북 캡쳐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민 상임대표는 지난 22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1960년 3.15 부정선거로 모두 21명이 숨지고 65명이 부상을 당했다. "며"사망자 중에는 왼쪽 눈에 최루탄이 박힌채 한 달 만에 바닷물 위로 그 시체가 떠오른 17살 김주열 군도 있었다"고 당시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그들이 목숨을 바쳐 지키려 했던 가치는 무엇이었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바로 공정한 선거였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그 가치를 지켜 이들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게 할 책임이 60년 만에 우리 어깨 위에 놓여져 있다"고 4.15 부정선거를 제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